충남도,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선정 '쾌거'

충남도,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선정 '쾌거'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공모 최종 선정
천안제2일반산단 등 6개 산업단지 695만 6354㎡ 규모
도, 1500억 투자유치, 8200명 규모 고용 창출 기대감

  • 승인 2021-01-26 17:45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충남도 로고
충남도가 디스플레이 산업을 이끌어 갈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선정됐다.

도는 26일 산업통상자원부 제6차 소부장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가 특화단지 지정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6월부터 7개월간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공모를 실시, 공모에 신청한 10개 지자체 12개 특화단지를 대상으로 수차례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 충남은 디스플레이, 경기는 반도체, 충북은 이차전지, 전북은 탄소소재, 경남은 첨단기계가 각각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은 글로벌 가치 사슬(GVC)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튼튼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산업부 주관 사업이다. 이번 특화단지 지정으로 도내에는 디스플레이 분야에 특화된 범부처 차원의 소재·부품·장비 혁신 생태계 조성이 추진된다. 입주기업에 대해서는 화학물질등록평가법·화학물질관리법 등 환경·노동 관련 규제 특례가 적용된다.

도내 대상 지역은 천안제2일반산단과 천안제4일반산단, 천안제3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제1아산테크노밸리, 제2아산테크노밸리, 아산스마트밸리 등 총 6개 산업단지 695만 6354㎡ 규모이다. 도는 특화단지 지정에 따라 OLED와 미래형 디스플레이 분야의 중점 육성 품목을 도출해 입주기업을 4가지 유형별 전략으로 나눠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유형별 육성 전략은 지역 주도(지역 내 연관기업이 많은 품목), 타 지역 연계(전국적으로 연관기업이 많은 품목), 글로벌 협력(국내 연관기업이 있지만 원천기술이 약한 품목), 해외투자 유치(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 등이다. 이를 통해 도는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90개사를 양성하고, 150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 및 8200명 규모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컨설팅을 통해 각 전략별 세부 사업계획을 조정·추진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를 통해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여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하고, 상생 협력을 기반으로 한 기술 자립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현재 5281억 원 규모로 추진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구축 사업과 연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미래 핵심기술 개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디스플레이 기업은 221개이며, 2019년 기준 매출액 229억 달러를 기록해 국내 매출액의 52%, 전 세계 매출액의 21.2%를 차지한 바 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마침내 봄
  2.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마무리…"연습경기 통해 라인업 완성"
  3. 대전문화재단 조직개편 단행
  4. 쾌조의 출발 시티즌, 이민성 호 용병술도 빛났다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