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농작물재해보험 상품 판매 개시

농식품부, 농작물재해보험 상품 판매 개시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대상 개선된 농작물재해보험 29일부터 판매
박선우 과장, "농작물 재해보험 개선을 위해 현장 의견 지속 수렴"

  • 승인 2021-01-28 11: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로고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부터 NH농협손해보험과 지역농축협 및 품목농협을 통해 농작물재해보험 상품 판매를 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농작물 재해보험의 보험가입 대상 품목은 총 67개이며, 품목별 보험가입 기간은 파종기 등 재배 시기에 맞춰 운영된다.

지난해 농작물 재해보험에는 44만 2천 농가가 가입, 45.2%의 역대 최고 가입률을 달성했다. 봄철 냉해, 긴 장마, 집중호우 등의 재해를 입은 20만 6천 농가가 1조 193억 원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이는 지난 2001년 농작물재해보험 도입 이래 최대 규모로 재해피해 농가의 경영안정에 큰 도움이 됐다.

사과·배·단감·떫은감 등 과수 4종에 대한 재해보험 상품은 29일부터 3월 5일까지 판매한다.

농식품부는 자기부담비율에 따라 보험료의 38~60%를 지원하며, 지방자치단체 또한 보험료 중 일부를 추가지원 한다.

이번 농작물 재해보험에는 현장 의견을 수렴해 개선사항을 반영했다.

과수 4종 농작물 재해보험은 적과종료전 피해 발생 시 보상수준에 따라 50%형, 70%형으로 구분하고 있으며, 이 중 70% 보상형 상품의 선택기준을 완화했다.

또한 10%형 자기부담비율 상품의 선택기준도 일부 완화했다. 다만, 국비지원 비율은 과수 4종 10%형 자기부담비율 선택 시 기존 순보험료의 40%에서 38%로 2%p 하향 조정한다.

농작물재해보험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올해에도 보험료 산정체계 및 보장수준 합리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 사과, 배 보험의 기본 요율 산정단위를 읍면으로 세분화하기 위해 올해 요율 산정단위 개편을 위한 준비에 돌입한다.

아울러 2022년부터 과수 4종 품목의 종합위험보장-한정보장 상품을 분리·운영할 계획으로, 과수 4종 보험 가입시 참고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박선우 재해보험정책과장은 "지난해 봄철 냉해, 집중호우 등 재해 유형의 다양화, 중대형 태풍 발생 빈도 증가 등으로 농작물 재해보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농작물 재해보험 개선을 위해 현장 의견을 지속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소방공무원 신규채용 320명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