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공사 순조…공정률 40% 진행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공사 순조…공정률 40% 진행

가축분뇨, 음식물, 하수슬러지 등 하루 90t 처리 가능
내년 8월 준공 계획

  • 승인 2021-01-28 11:01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조감도
내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공사가 순조롭다.

28일 금산군은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정화를 위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공사가 40%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순조롭게 진행 중 이라고 밝혔다.

금산읍 신대리에 조성되는 이 시설은 지난 2016년부터 총 사업비 199억 4000만원(국비 151억5200만원, 군·도비 47억8800만원)을 확보해 시작됐다.

하루 처리규모는 95t으로 환경관리공단이 위탁 운영한다.

군은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해 2회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3월부터 공사 착공에 들어갔다.

군은 올해 진입도로공사 실시설계 및 진입도로공사를 완료하고 지정공고까지 마무리 한데 이어 내년 1월부터 8월까지 시운전을 거쳐 준공할 계획이다.

시설이 가동에 들어가면 하루에 가축분뇨 65t, 음식물 15t, 하수슬러지 10t 등 총 90t을 처리할 수 있다.

여기에 기존에 운영 중인 시설의 처리량 60t과 합해 하루 총 150t의 축산시설 폐수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군 환경자원과 관계자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이 준공되면 관내 축산농가의 불편 해소와 수질오염 예방 등 다방면으로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축산농가 부담을 감소해 관내 축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4.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5.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1.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4.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