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온 文대통령 "간호병과 70년 헌신과 희생 감동의 역사"

대전 온 文대통령 "간호병과 70년 헌신과 희생 감동의 역사"

국간사 방문 현직 대통령 첫 간호사관 졸업식 참석
전원에 계급장 수여 김정숙 여사, 일일이 주먹악수

  • 승인 2021-03-07 08:35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30510610001300_P4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를 찾아 "국군 간호병과 70년의 역사는 헌신과 희생, 인간애와 감동의 역사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간사 제61기 사관생도 졸업식 및 임관식 축사에서 이같이 밝힌 뒤 "간호장교들은 한국전쟁 중 장진호 전투에서 호롱불에 의지해 부상병을 돌보고 피난민이 가득한 흥남부두에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를 이송하고 뒤늦게 철수했다"고 설명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의 간호장교 역할에 대해서도 감사 표시를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간호사관학교와 간호장교들의 소중함을 재발견했다"며 "코로나 확산 초기 생도들은 졸업식을 앞당기면서까지 국민 곁으로 달려가 방호복을 입었다"며 떠올렸다.

또 "코로나 위기 속에도 국민 곁으로 달려간 고마움을 국민은 결코 잊지 않을 것으로 국군 최고통수권자로서 무척 자랑스럽다"며 "간호장교들은 총을 든 나이팅게일이자 외교 역군이었다"며 "사스와 메르스, 세월호 침몰 현장, 에볼라가 유행한 아프리카 지역까지 항상 선두에 있었다"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은 진리를 탐구하고 사랑을 실천하는 조국의 등불이 됐다"며 "어려울 때마다 전우, 가족, 국민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군 의료시스템 개선, 복무 중 질병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 여성 필수시설 설치,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을 약속했다.

대통령이 국군간호사관학교 졸업식 및 임관식에 참석한 것은 이날이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관한 간호장교 80명의 부모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점을 고려해 직접 계급장을 달아줬다. 대통령이 모든 졸업생에게 계급장을 달아준 것도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임관하는 간호장교들과 일일이 주먹 악수를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본행사 시작 전에는 지난 2008년 야간 응급환자 헬기 후송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순직한 고(故) 선효선 소령 등 순직 군 의료인 4인의 추모 흉상에 헌화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