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은 대전으로"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 활용안 대전 상생방안으로

"청은 대전으로"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 활용안 대전 상생방안으로

대전지방합동청사 예정 부지 마련… 계획 수립은 아직
일부 부지 활용 방안 나오면서 지역 위한 공간도 관심
추가 청사 건립으로 '청'단위 기관 이전 가능성 열어야
정세균 총리 "청 단위들은 대전을 중심으로 집결 원칙"

  • 승인 2021-03-08 16:46
  • 수정 2021-03-08 17:45
  • 신문게재 2021-03-09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정부대전청사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와 맞물려 정부대전청사 내 방치하고 있는 유휴부지에 지방합동청사 건립 등 활용방안을 검토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7일 행정안전부 청사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대전지방합동청사는 현재 예정부지만 마련한 상태다. 지방합동청사는 대전에 위치한 행정기관의 사무공간을 통합해 업무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를 논의하고 있다. 세부적인 수립 계획은 아직 세워지지 않았다. 지방합동청사는 계획 수립만 5년이 걸릴 정도로 장기적인 과제에 속한다.

이같이 일부 유휴부지를 이용하는 방안이 나오면서 지역민을 위한 방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는 대전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지역에 위치한 국가 유휴부지를 지역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면 지방 발전과 인구 유입, 경제 활성화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청사 소유 일부를 공원으로 개방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실제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놓고 과천시와 정부가 갈등을 빚고 있지만, 과천시는 지역발전과 지역민을 위해 바이오 클러스터와 시민광장 조성을 원하고 있다. 정부대전청사 또한 아직 활용하고 있지 않은 부지가 많은 만큼, 대전시민과의 상생 방안 마련도 필요한 시점이다. 정확한 수치는 아니지만, 청사 내 유휴부지는 1만㎡로 추산하고 있다. 추가 청사 건립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으로 떠나면 입주해 있던 공간에 기상청이 들어올 예정이다. 입주 인원 등 규모는 중기부와 기상청이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기상청이 소유하고 있는 슈퍼컴퓨터 등이 놓일 공간은 부족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있다.

실제로 정부대전청사에 입주해 있는 기관 중 상당수는 공간이 부족해 청사 인근 사무실을 임대해 사용 중이다. 유휴부지에 새로운 건물을 설립해 공간 부족도 해결하고, 또 다른 기관이 내려올 가능성도 열어놔야 한다는 얘기다.

입주 기관을 위한 새로운 건물을 설립하면 혁신도시 시즌2와 연계해 공공기관 유치 성공 가능성도 커진다. 정부는 중기부 이전을 놓고 '부는 세종으로, 청은 대전으로'라는 명분을 강조해왔다. 중앙행정기관의 지방 이전으로 균등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고, 국가균형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라도 수도권에 있는 '청'단위 기관이 집결할 공간이 필요하다.

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지방합동청사는 유휴부지에 건립 관련 내용은 지속 검토 중"이라며 "새 청사 건립 관련해서는 현재는 대답하기 어려우며 기상청 입주 공간이 부족할 수 있다는 공간 또한 이전계획안 초안이 나오지 않은 상태기 때문에 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8일 대전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청 단위는 대전을 중심으로 집결하는 원칙”이라며 “청 단위 이전과 신설이 있다면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산업안전 관련한 본부를 올해 7월 1일부터 발족한다. 다음 정부 쯤에는 청 단위로 승격해야 한다는 생각과 논의가 이뤄졌다. 이 경우 당연히 대전으로 올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잡고 홈 첫승 노린다
  2.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3.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4.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5.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1.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2.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3. [코로나19] 대전 확진자 통한 N차 감염, 경로 모르는 확진자까지 14명 양성
  4.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5. 원주시 농업인 새벽시장 본격 개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