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가 끝이 아니네… 충청권 후속 과제 산더미

  • 정치/행정
  • 대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가 끝이 아니네… 충청권 후속 과제 산더미

대전은 개막식과 축구, 수영, 펜싱 경기 열려… 서남부 그린벨트, 용운수영장 규격 보수 필요
유치위원회 조직위원회로 격상 대회 준비 첫발… 종목별 국제경기단체와 협의 구성 시작해야

  • 승인 2022-12-01 17:29
  • 신문게재 2022-12-02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2111401001036300039353
11월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선정 현장.
충청권 4개 시·도가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

대전시를 비롯해 충청권 4개 시·도가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지만, 무엇보다 정부의 원활하고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가 시급하다.

1일 취재를 종합하면 우선 ‘충청 메가시티 2027 유치위원회’는 ‘조직위원회’로 새 옷을 갈아입어야 한다. 4개 시·도와 협의해 조직위원회를 구성할지, 국제종합대회 기준에 부합하도록 정부 부처가 주도해 조직위원회를 구성할지 세부안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국제대회 준비를 위한 첫발이 조직위원회 구성이라는 점에서 빠른 시일 내 유치위원회를 조직위원회로 격상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의 협약 체결도 중요하다. 기재부는 예산을 지원하고 문체부는 국제대회 전반을 컨트롤 하는 부처로, 두 부처의 조속한 협약이 이행되면 구체적인 로드맵 수립에 착수할 수 있다. 대전시는 늦어도 12월 중에는 두 부처의 협약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주관단체인 국제대학스포츠연맹 집행위원회(FISU)가 요구하는 세부사항도 조율해야 한다. 협약서 이행 관련 조항은 물론, 종목별로 국제경기단체와도 협의안을 만들어야 한다.

2022102601001749800068072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감도.
충청권 4개 시·도 모두 대회에 맞춰 채비를 서둘러야 한다. 대전만 봐도 서둘러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대전은 개막식과 축구, 수영과 다이빙, 펜싱 경기가 열린다. 국제대회 포문을 열 개막식은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또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이 그린벨트 해제 등을 빠르게 넘어 건립에 속도를 낸다면 2027년 개막식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 물론 개막식에 일정이 맞추지 못할 가능성을 대비해 대전월드컵경기장 실사를 마쳤는데, 그럼에도 대전시는 빠르게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건립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다.

펜싱은 대전컨벤션센터(DCC) 제2전시장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제2전시장은 각종 행사나 실내스포츠가 운영될 수 있도록 모듈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 2027년에는 국제 규격에 맞춰진 펜싱경기장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수영과 다이빙은 용운국제수영장이다. 다만 FISU가 요구하는 국제규격과 수심이 달라 향후 상당한 정비가 필요하다.

대전시 관계자는 "월드컵경기장은 대전하나시티즌이 관리해 별 문제가 없다. FISU 관계자들도 월드컵경기장에 대해 아주 만족스러워했다. 대전시의 최대 과제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의 조속한 건립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국비는 전체 예산의 30% 정도다. 시설 부분에서 예산이 필요할 경우는 각 지자체가 오롯이 부담해야 하고, 운영비가 추가 편성될 경우는 4개 시·도가 공동 분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