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록으로 본 조선왕실의 새해 맞이 '회례연(會禮宴)'

  • 사회/교육
  • 이슈&화제

실록으로 본 조선왕실의 새해 맞이 '회례연(會禮宴)'

새해 첫 날 임금과 신하들 모여 연회 배풀어
을미개혁으로 정월 초하루 풍습 사라져

  • 승인 2023-01-22 08:29
  • 수정 2023-01-22 09:57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GettyImages-jv11178889
조선왕실에서는 새해 첫날 왕이 문안을 온 신하들에게 회례연(會禮宴)을 배풀어 덕담을 나눴다.(게티이미지)
민족 최대의 명절이라 불리는 정월 초하루 '설날' 나라를 이끌어가는 왕실에서는 어떤 설날을 보냈을까? 조선왕실의 하루 일과를 담은 '조선왕조실록'에는 설날에 대한 다양한 기록들이 남겨져 있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운영하는 인터넷 조선왕조실록 기록에는 '설날'이 139회가 등장한다. 실록에는 설날을 정월 초하루를 의미하는 '원일(元日)'로 기록하고 있다. 설날 외에도 한식(寒食), 단오(端午), 추석(秋夕), 동지(冬至)가 왕실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명절이었고 왕실의 상황에 따라 크고 작은 행사가 열렸다.

새해가 시작되는 설날에는 신하들이 궁을 찾아 왕에게 인사를 올렸고 왕은 이들에게 연회를 베풀었는데 이를 '회례연(會禮宴)'이라 불렀다. 설날 전후 왕실의 상황에 따라 문무백관들에게 음식을 내리는 것이 일반적이었고 상황에 따라 왕실 경비를 담당하는 입직군사나 성균관 유생들에게도 음식을 내렸다.

세조실록 7년 1월 11일 임자 2번째 기사에는 "정조(正朝·차례) 회례연(會禮宴)의 찬물(饌物·국이나 탕)을 이미 갖추었는데 정지하였으니, 청컨대 이를 성균관 유생(成均館儒生)에게 내려 주소서"라는 기록이 있다.

왕실에 변고가 생기거나 아픈 환자가 생기면 연회를 중단하는 때도 있었다. 성종실록 9년 1월 1일 갑자 3번째 기사에는 "중궁(中宮)이 편찮으니 회례연(會禮宴)을 정지하라"는 기록이 있다. 중전의 건강 여부가 설날 풍습을 중단할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나라에 변고가 생기거나 흉년으로 국가 살림이 어려우면 회례연을 중단하기도 했다. 성종 25년 12월 10일 을축 2번째 기사에는 임금 성종이 "명년에는 마땅히 회례연(會禮宴)을 행하겠지만, 올해는 흉년이 들어서 백성들이 많이 굶주리니, 연수(宴需)가 부족할 것이므로 잔치를 정지하려고 하는데, 어떠하겠는가"라며 신하들에게 묻는 기록이 나온다.

정조 14년 설날에는 궁에 큰 화재가 발생했다. 창경궁 내 통명전에 화재가 발생해 1백여 칸이 넘는 방이 모두 소실됐다. 갑작스러운 화재 사고에 놀란 정조는 신하들에게 불조심을 강조하며 "불길은 인력(人力)으로 잡을 수가 없었던데다 설날 아침에 불이 났다는 것은 참으로 경계심을 가질 만한 일"이라며 개탄했다는 기록이 있다. 당시 소실된 통명전은 조선 후기인 순조 34년 창경궁을 고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조선왕실에서의 음력설은 1896년 을미개혁으로 태양력이 시작되면서 쇠퇴하기 시작했다. 당시 친일 개화파가 국가의 실권을 장악하면서 신정이 공식적인 새해 첫날로 지정됐다. 자연스레 설날에 진행됐던 궁중 행사도 간소화됐고 급기야 순종 1년 회례연이 폐지되기에 이른다. 순종 1년 양력 1번째 기사에 순종 임금은 "1월 1일에 덕수궁(德壽宮)에서 세알(歲謁)할 때 치사(致詞)를 올리고 예를 행하는 절차와 조하(朝賀)할 때 종친과 문무백관(文武百官)들이 치사와 표리(表裏)를 예를 행하는 절차를 모두 정지(停止)하라"고 명을 내렸다.

이듬해 순종은 설날 행사를 모두 권정례(權停禮)로 전환하라는 명을 내린다. 권정례란 국가 의례에서 왕이나 왕비, 세자나 세자빈 등 의례의 주인공이 참석하지 않은 채 거행하는 예식을 말하는 것으로 임시방편의 형식에 불가했다. 실록에서의 설날 기록은 이날 기록이 마지막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유성 A병원 신축이전 개설허가 특혜 시비 논란
  2. 대전 서구 내동 일대 재개발 사업 바람... 내동2구역 구역지정 동의서 확보 활발
  3. 대전시, 나노·반도체 등 미래 핵심 전략산업 육성 '사활'
  4. '서민 술' 본격 인상 예고...맥주.막걸리 세금↑ 소주 병값↑
  5. 직무급제 공공기관 확대 작업에 예의주시
  1. 공공연구노조 "4대 과학기술원 공공기관 지정해제 환영… 출연연도 해제해야"
  2. [의료]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만성두통' 바른 목 자세에 있다
  3. [이태원참사 100일] 소방엔 24시간 구급지휘팀 경찰은 안전매뉴얼 신설
  4. 2022년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발생·피해액 감소… 기관사칭형 ↑
  5. 오염물질 측정 맡겼더니 기록조작… 눈속임 대행업체 어쩌나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소재 의과대학에서 최근 3년간 74명이 학업을 끝까지 마치지 않고 '중도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성에 맞지 않아 환자를 돌보는 꿈을 포기한 경우보다 수도권 소재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재수를 선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6일 종로학원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대학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의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청권 5개 의과대학에서 모두 74명이 중도탈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에서 지난 3년간 21명이 이탈하고, 을지대에서 15명, 건양대 15명, 충북대 12명, 충남대 11명 순이었다. 전남대가..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 및 난방요금 인상으로 대전지역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들이 '3중고'를 호소하고 있다. 원자재값 상승에 이어 전기 및 난방요금까지 오르면서 기업 경영 악화가 심화 되고 있는 것. 6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기요금이 kWh(킬로와트시)당 13.1원 오르며 1981년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6~8월 여름과 11월~2월 겨울에 적용되는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요금은 kWh당 20∼25원이 비싸진다. 대전지역 업무 난방용 도시가스 요금도 2022년 2월 1일 MJ 당 26.6668원에서 35.767원으로 뛰었다. 겨울철..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대전시가 최근 유성구에 위치한 A병원에 대한 신축이전 허가를 내준 가운데, 지역 의료계에서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주요 쟁점은 기존 건물 매각이라는 조건부 단서의 존재 유무와 시의 지침에 따른 적정 부채율을 A병원이 준수했는지 여부다. <중도일보 2월 2일자 3면·6일자 3면 보도> 6일 대전시와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A병원은 기본재산처분허가신청을 통해 시로부터 기채승인을 받았으며, 이후 금융권으로부터 기존 건물을 담보로 부지매입비를 마련해 인근에 새로운 병원건물을 신축했다. 이후 시로부터 최근 의료법인 개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