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고품격 모임, 유숙의 <수계도>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고품격 모임, 유숙의 <수계도>

  • 승인 2024-05-10 19:16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12333
새로 지정한 보물 김홍도의 <서원아집도>를 소개하다, 옛사람의 우아한 모임에 대해 언급하자 토 다는 사람이 있다. 지금도 멋진 만남이 많다는 것이다. 모임의 목적과 내용, 의식에 대한 성찰이지, 좋은 집회가 없다는 뜻이 아니다. 예나 지금, 누구나 멋진 내용으로 활동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 한다. 다만, 편의 위주, 경제 위주, 인연 따라 하는 것이 아쉽다는 말이다. 하다못해 모임 날 하나도 매번 택일 했던 것과 달리, 매월 모일, 몇 번째 요일 등으로 정한다. 하나하나 정성을 다했던 것과 비교된다. 날 받아 온다고 하지 않았는가, 전문가에게 묻기도 했다. 택일의 목적인 운수 같은 것을 믿고 안 믿고는 차후문제다. 정성이 중요하다는 의견 개진이다.

좋은 날로 양수(홀수) 또는 양수가 겹치는 날을 선호했다. 음양오행설이 기반이다. 음양이 서로 의존하지만, 양이 상징하는 것은 빛, 밝음, 하늘, 건조함, 굳음, 능동성 등이다. 새로운 해가 열리는 설날(1.1), 봄이 열린다는 삼짇날(3.3), 양기가 가장 왕성하다는 수릿날(단오, 5.5), 견우와 직녀의 사랑이 담긴 칠석날(7.7), 어른을 모시고 시와 국화주로 즐긴 중양절(9.9) 등이다. 모두 존중과 배려가 담긴 명절이기도 했다.

선망의 대상이었던 아회 하나 더 소개하자. <난정수계(蘭亭修?)>이다. 서성으로 숭앙받는 중국 동진의 서예가 왕희지(王羲之, 307 ~ 365)가 353년 3월 3일 난정에서 주선한 시회이다. 수계는 맑은 물에 몸과 마음을 닦아 묵은 때와 부정한 기운을 없애는 것이다. 초대된 문인은 42명이다. 이날 참석한 문인 21명이 쓴 시 37편을 묶은 <난정집>, 왕희지가 썼다는 서문에 의하면, 난정은 높은 산과 험한 산줄기, 무성한 숲속에 좌우로 물이 흐르는 곳이다. 물길 끌어다 곡수(曲水) 만들어 술잔을 띄운다. 하늘은 깨끗하고 맑으며, 봄바람이 더 없이 따뜻하고 부드럽다. "보고 듣는 즐거움을 마음껏 누리기에 충분하여 참으로 기쁘기 한이 없다. 무릇 사람이 서로 어울려서 한평생을 살아가되, 어떤 이는 마음속에 품은 생각을 벗과 마주 앉아 이야기하고, 어떤 이는 자신에게 맡겨진 바를 대자연에 맡기어 노닐기도 한다. 비록 나아감과 물러남이 서로 다르고, 고요함과 시끄러움도 같지 않으나, 자신의 처지를 만족하며 잠시나마 득의(得意)하면 기쁘고 흡족하여 장차 늙음이 다가오고 있는 것도 모르는 법이다."

아회에 대한 선망이 대단하여, 시회도 만들고, 신라의 경주 포석정, 조선의 창덕궁 후원 옥류천 바위 위의 유배거와 같은 유상곡수(流觴曲水)도 만들었다.



<난정수계>가 있은 후 1500년이 지난 1853년 3월 3일 조선의 남산 기슭에서 수계가 다시 열렸다. 육교시사(六橋詩社)가 주최한 것으로 추정된다. 여항문인 30명이 모였다. 미술사가 조정육이 <주간조선>에 게재한 '그림 시에 빠지다'에 의하면, 모임의 주도자 소당(小棠) 김석준(金奭準·1831~1915, 예서와 지두화에 능)은 23세, 도화서 화원 유숙(劉淑, 1827 ~ 1873)은 27세, 최연소자 안재흥(安在興)은 20세, 최고령자였던 변종운(卞鍾運)은 63세로 연령층이 다양했다고 한다. 노소가 함께하는 바람직한 모임 형태다.

이날 모임의 현장모습을 그려낸 것이 유숙의 <수계도(유숙, 1853, 지본담채, 30 × 800cm, 개인소장)>이다. 유숙은 시회 '벽오사'의 일원이기도 하다. 그림의 전체 길이가 8m에 이른다. 맨 오른쪽에는 원래 김정희(金正喜)와 전기(田琦)의 축두(軸頭)가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사라지고 없다. 그림 오른쪽 입구에는 반갑게 수인사 나누며 등장하는 6명의 문인이 보인다. 중앙에는 22명의 문사와 차 끓이는 다동이 배치되어 있다. 중앙 탁자 위에는 문방사우와 서책 등 몇 가지 물품이 놓여있다. 책을 읽거나 글쓰기도 하고, 감상도 하며 삼삼오오 담소 중이다. 두 사람은 언덕의 바위 위에서 경관을 즐기며 사색하고 있다. 하나같이 의관정제에 합죽선과 장죽으로 모양을 냈다. 참석자 모두 품격을 높이려는 노력이 아니랴. 이어서 30명 전원이 쓴 30수의 시문과 1857년 봄에 이상적(李尙迪)이 이 두루마리를 본 기록이 있다. 이어서, 그 다음에 바로 쓴 김석준의 글에 의하며, 원래 추사(秋史)가 추제(追題)를 써 준다고 했으나 한 해 전에 돌아가시자(1856년) 지난날 써 준 '서화동심처(書畵同心處)'와 전기(田琦)의 '청인굴(淸人?)'로써 축머리를 장식했다고 밝히고 있다.

등장인물 모두 표정이 다르다. 인물화에 능한 유숙의 솜씨이기도 하려니와 현장에서 직접 실사한 탓도 있으리라. 배경으로 등장하는 풍경도 예사롭지 않다. 전체적인 느낌만으로도 품위와 아취가 느껴진다.

동경하는 모습, 삶의 모델을 구현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집단이 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 그렇다고 무엇인가 남기자는 것은 아니다. 보여주고 남기기 위한 시대가 아니다. 스스로의 고품격 행위 자체를 즐겁게 향유하는 시대다. 늘 창의적으로 기획하고 준비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창의력 발위가 어려우면 고상한 대상의 재현이라도 해보자.

양동길/시인, 수필가

양동길
양동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5.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1.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