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손이 말하는 소리, 발 건강 감사해요

[실버라이프]손이 말하는 소리, 발 건강 감사해요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날아갈 듯 행복합니다

  • 승인 2018-04-15 10:26
  • 신문게재 2018-04-13 12면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844-03
'발을 보면 건강이 보인다.'

방 뒤편엔 가지런히 줄지어 플라스틱 대야가 놓여 있었다. 마사지 받기 전, 38~40도의 뜨거운 물에 20여 분가량 발을 담그는 의자 배치다. 발 청결도 좋지만, 발의 근육과 혈관을 안정시키며 정신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한 사람당 30여 분이 족히 걸리는 마사지 효과를 높이는 사전 과정이다.

4일 오후 대전시립 손 소리복지관(동구 대전천동로 508) 5층 프로그램 실에서 대전 발사랑회 봉사 회원 7명을 비롯한 사회복지사 및 복지 직원은 20여 명의 청각 장애인을 상대로 발 마사지 봉사를 했다.

봉사 회원은 평균 65세가 넘는 실버 봉사자들로 대전 시민대학에서 발 마사지 교육을 받고 인증기관의 발 관리사 2급 또는 3급 자격증을 취득한 회원들이다. 현재 18명이 봉사회 주축을 이뤄 활동하고 있다.

봉사 활동을 한다고 하지만 오히려 얻어 가는 것이 더 많다고 말하는 대전 발 사랑회 윤희식(71·여) 회장은 "봉사 활동을 마치고 나면 몸은 매우 피곤합니다. 그렇지만 내가 필요한 곳이 있다는 것에 행복한 마음이 들면서 편안해집니다. 특히, 몸과 마음이 건강하기에 남을 위해서 봉사 활동을 할 수 있다는 데 큰 자부심이 생긴다"며 흐뭇해 했다.

발 마사지는 손을 주로 사용하는 데, 보조용품으로 3종 기본 마사지 봉과 롤러 봉, 손 소독약, 발 크림을 준비한다. 3년 전 재발족해 무료 봉사 활동을 하는 대전 발 사랑회는 2주마다 1회, 수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시작합한다.

20여 년 전, 물놀이 중 사고를 당해 청각 장애가 왔다는 진무남(80·동구 천동) 씨는 의사 전달이 순조롭지 않다. 손 소리복지관 박상원(사회복지사) 씨가 유창한 수화로 대화의 문을 열었다. 진 씨는 "오늘같이 복지관 오는 날을 무척 기다린다"며 "2주에 한 번을 오지만 발 마사지를 받고 나면 밥맛이 무척 좋고 잠도 잘 온다. 친절한 봉사자분들께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장창호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