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산에 언덕에- 신동엽

[시 읽는 여자]산에 언덕에- 신동엽

  • 승인 2018-04-27 00:0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946823832
게티이미지
그리운 그의 얼굴 찾을 수 없어도

화사한 그의 꽃

산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



그리운 그의 노래 다시 들을 수 없어도

맑은 그 숨결

들에 숲 속에 살아갈지어이.



쓸쓸한 마음으로 들길 더듬는 행인아.



눈길 비었거든 바람 담을지네.

바람 비었거든 인정 담을지네.



그리운 그의 모습 다시 찾을 수 없어도

울고 간 그의 영혼

들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







대학 시절, 대전 대흥동 큰 길가의 커피숍은 친구와 나의 아지트였다. '산에 언덕에'였다. 2층에 있었는데 우리는 창가에 나란히 앉아 밖의 풍경을 보며 재잘거렸다. 손님이 거의 없어 우리들의 다락방 같은 곳이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을 오르다 보면 벽에 시 '산에 언덕에'를 적은 액자가 눈에 들어왔다. 다소 촌스런 그림에 검은 색 물감으로 시를 적어 놓았다. 커피숍 이름을 '산에 언덕에'로 한 것으로 보아 주인이 신동엽의 시를 꽤 좋아한 모양이다. 닳고 닳아서 모서리가 뭉툭한 짙은 갈색의 나무 탁자는 옛날 우리 집 마루 같아서 정감이 갔다.

친구와 나는 턱을 괴고 파르페를 먹으며 웃기도 하고 눈물 짓기도 하며 청춘의 몸살을 견뎌냈다. 가슴을 무겁게 짓누르는 현실이 진절머리 나는데도 파르페 위에 뿌려진 초콜릿은 왜 이리 달콤할까. 매캐한 취루탄 냄새와 독재자의 탐욕은 끝이 없고 청춘의 피는 들끓었다. 취루탄 파편을 맞고 축 늘어진 이한열의 머리칼이 6월의 햇살에 빛났다.

역사의 수레바퀴는 돌고 돈다. 권력자들의 아귀다툼은 여전하고 민초는 강인하다. 4.19 혁명도 그러했다. 이 땅의 신동엽들은 결기를 다졌다. 무능한 독재자를 내쳤다. 이승만 정권을 무너뜨리고 들어선 장면 정권도 도긴개긴이었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민초들의 염원은 무참히 깨졌다. 그리운 그의 얼굴의 무덤에 핀 꽃이 산에, 언덕에, 들에 피어나건만 쓸쓸한 바람만이 스친다. '그리운 그의 모습 다시 찾을 순 없어도 울고 간 그의 영혼 들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