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함께하는 문화교류의 장, 제5회 글로벌 프렌즈쉽 페스티벌 성료

세계인이 함께하는 문화교류의 장, 제5회 글로벌 프렌즈쉽 페스티벌 성료

글로벌 여러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세계인이 함께하는 걷기축제

  • 승인 2019-11-09 09:00
  • 수정 2019-11-09 09:0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지난 11월 2일, 세계인이 함께 하는 문화교류축제 제5회 글로벌 프렌즈쉽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 이하 진흥원)과 GKL 사회공헌재단(이사장 채승묵, 이하 재단)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이번 문화교류축제는 서울어린이대공원 열린무대 일대에서 진행됐다.
JD

‘세계인이 함께하는 걷기축제’라는 부제로, 외국인 유학생, 다문화 가정, 외국인 근로자 등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과 일반 시민들의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는 교류의 장으로 마련된 본 행사는 다양한 국적의 재한외국인과 시민 1천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아우르기 단원과 함께 세계문화 미션을 수행하는 걷기축제, 아우르기 단원의 사물놀이 공연, 전문 공연단의 마술쇼, 택견 등 한국 전통문화와 함께 세계 속 다양한 공연이 진행되었다. 걷기축제 참가자는 열린무대를 출발지로 바다동물관, 키즈오토파크, 숲속의 무대 등 3KM 거리를 다문화 퀴즈, 세계 인사 배우기, 세계인과 인증샷 등 미션을 수행하며 약 1시간 가량 둘러봤다.

또한 세계 문화체험 부스에서는 글로벌 전통의상 체험, 페이스 페인팅, 세계문화컬러링, 종이등 및 종이가면 만들기, 각국 언어로 참가자의 이름을 써주는 글로벌 작명소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되었고, 세계 의상 베스트 드레서 선발대회 및 시상식과 같은 부대행사도 함께 전개되었다.

진흥원 김용락 원장은 “세계인이 함께 하는 아우르기 단원이 준비한 이번 행사가 국가 간 경계를 허물고, 세계인이 하나 될 수 있는 자리였길 바란다”며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일이 국가와 사람의 경계를 허물 수 있는 가장 좋은 수단이자 계기라는 사실을 새삼 실감할 수 있던 시간”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5년 10개국 71명으로 구성된 외국인 유학생 한국문화탐방단 ‘아우르기’ 단원 1기가 시작한 글로벌 프렌즈쉽 페스티벌은 올해로 5회째를 맞았으며, 5기를 운영 중인 아우르기는 현재 24개국 100명의 외국인 유학생 단원과 20명의 한국인 서포터즈와 함께하고 있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