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한국에서 불법 수행 합동법회'

'제10회 한국에서 불법 수행 합동법회'

광수사와 베트남 전수원 스님들 함께

  • 승인 2019-11-07 17:37
  • 수정 2019-11-07 17:3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광수사
“힐링행복도량 광수사에서는 언제나 문을 활짝 열어놓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주지 무원 스님)에서 '제10회 한국에서 불법 수행 합동법회'가 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베트남 전수원 주지 틱티엔 투안 스님을 비롯한 대덕스님들과 불자들, 재한베트남 불자들과 한국의 불자들, 광수사 신도들이 지난 주말 광수사에서 열린 법회에 함께 했다.

무원 스님은 “한국과 베트남 양국은 유사 이래 중국을 비롯한 강대국들의 끊임없는 침략과 압박을 받아왔고 남북이 공산정권·민주정권으로 분단돼 동족상쟁의 비운을 겪는 등 역사적으로 시련이 많았지만 특유의 인내심과 끈기로 독립된 나라로서의 위치를 다지고 나날이 경제발전을 이루어 세계 속에서 각자의 위치를 다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광수사1
무원 스님은 “1992년 12월 22일 베트남과 외교관계를 맺은 후 한국과 베트남의 경제협력은 국가 간 경제협력의 모범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27년간 양국 간의 투자, 무역, ODA(정부개발원조.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과학기술, 인력 발전 등의 분야에 대해 서로 중요한 파트너가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무원 스님은 “일반 외교 관계뿐만 아니라 한국과 베트남은 국제결혼인구 5만 명이 넘는 사돈의 나라가 되었고, 13세기 초 고려 고종 때 베트남 리 왕조의 왕자가 고려로 건너와 귀화해서 화산 이(李)씨로 개명했다는 역사적 사실은 혈연관계가 맺어졌다는 것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무원 스님은 “현재 한-베 다문화 가족이 50만 세대 이상 되었다는 것은 한국과 베트남이 혈연관계이자 친척관계라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며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양국 국민들 대다수의 종교가 불교였다는 공통점도 있다”고 말했다.

무원 스님은 또 “우리는 지금 다종교시대를 맞아 불교 인구가 줄었지만 베트남은 아직도 국민의 70%가 불교를 믿고 있다”며 “이렇게 역사와 문화와 종교를 함께 해온 두 나라의 불자들이 광수사에서 손에 손잡고 합동법회를 통해 우의를 다지게 되어 참으로 반갑고,고맙고,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무원 스님은 다만 “지난 7월에 일어난 베트남 아내 폭행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극히 일부이지만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는 것은 서로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한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무원 스님은 “부디 이번 합동법회를 통해 서로 격려하고 위로하며 힐링을 통해서 '다름'을 찾기 보다는 '같이'를 찾아 함께 잘 살아나가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무원 스님은 특히 “베트남 스님들의 내한으로 한국에 와서 고생하는 베트남인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 생각되어 더욱 기쁘다”며 “이번 법회를 계기로 재한 베트남 불자들께서는 주저하지 말고 24시간 열려있는 광수사에서 기도정진하시고 신도님들과 교감을 나누며 즐거운 신행생활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무원 스님은 마지막으로 “이번 법회의 주인공이신 양국 불자님들께 공경과 찬탄을 보낸다”며 “이제부터 우리 모두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며 '같이'를 '가치'있게 해나가자”고 강조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3.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4.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5.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1.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2.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3.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허진권 목원대 교수 퇴임전 "교수 대신 작가로 독백하듯 걸어갈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