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흥동 대전한방병원, 부산의 동원개발에 매각

대흥동 대전한방병원, 부산의 동원개발에 매각

지난해 10월 매매계약… 이달 초 잔금 처리
주상복합 아파트 건립 가능성 높아

  • 승인 2020-01-12 18:00
  • 신문게재 2020-01-13 8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대전한방병원
대전 중구 대흥동에 있는 대전한방병원 건물
지난 2018년 대전대 대전한방병원(대흥동)이 둔산한방병원으로 통합된 가운데, 옛 대전한방병원 건물이 부산의 건설사인 (주)동원개발에 매각된 것으로 확인됐다. 향후 옛 대전한방병원 부지에는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설 전망이다.

12일 대전대 혜화의료원과 지역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984년부터 운영한 중구 대흥동 대전한방병원은 전체 부지 8976㎡(약 2720평) 규모에 본관동과 부속건물 3개 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런 가운데 대전한방병원이 둔산한방병원으로 흡수 통합되면서 공실이 된 대전한방병원 건물은 자체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말도 있었지만, 결국 부동산시장에 매각물건으로 나왔다.

혜화의료원 측은 대전한방병원 부지와 건물에 대해 매입의향업체에서 적정가격을 제시하면 매각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던 중 매각물건은 지난해 10월 부산의 대기업인 동원개발을 만나게 돼 매매계약을 했고, 혜화의료원은 이달 초 부지와 건물의 잔금을 받으면서 매각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

매각대금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부동산 업계는 2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혜화의료원 관계자는 "병원 통합 이후 중구 대흥동 대전한방병원 부지와 건물의 매각을 추진했고, 지난해 계약에 이어, 올해 잔금처리까지 모두 마무리했다. 매매가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연매출 1조원이 넘는 대기업 동원개발은 대전한방병원 부지에 주변의 여건 등을 고려해 주상복합 아파트를 건립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개발이 되면 원도심인 대흥동의 부동산시장이 다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대전대 혜화의료원은 둔산한방병원을 비롯해 천안과 청주, 서울 등에 모두 4개의 한방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