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 '균특법 통과' 대전 대학가 지역인재 유치 기대감

[리뉴얼충청] '균특법 통과' 대전 대학가 지역인재 유치 기대감

대전 혁신도시 지정 근거 마련, 공공기관 2차 이전 현실화
대전 대학가 NCS 준비반 등 '만반의 준비'

  • 승인 2020-03-08 12:01
  • 수정 2020-05-14 13:31
  • 신문게재 2020-03-09 1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취업
청년층의 서울행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주거와 교육, 생활 인프라 등 삼박자가 잘 갖춰져 있는데다, 무엇보다 양질의 일자리가 몰려 있어 우수 인재들은 '인(in)서울'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한다. 서울에 사람과 돈이 몰리면서 지방은 고사 위기에 내몰린 지 오래다. 지방 대학은 존폐의 기로에 놓였고, 인근 상권은 붕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말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인구를 돌파한 것은 이 같은 '서울공화국'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한 예다.

고착화된 서울 공화국을 타파할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지난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한 혁신도시법에 이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의 근거가 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의 통과는 이제 지역 인재들이 굳이 서울로 가지 않아도 지역에서 충분히 양질의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수 인재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지역경쟁력을 확보할 새로운 신호탄인 셈이다.

당장 오는 5월부터 지역 공공기관 17곳이 새롭게 충청권 대학생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수도권에 남아 있는 공공기관의 2차 지방 이전도 현실화 됐다. 공공기관은 구직자들의 취업 선호도가 높은 만큼 대전 대학가도 취업 시장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취업을 위해 서울 대학에 갈 필요 없이 지역 대학으로 진학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대전 대학가는 이에 발맞춰 우수 인재를 선점하고 재학생들의 취업률을 높이고자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충남대는 올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창의적 철도인재 양성과 산학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4차 산업혁명과 철도교통' 교과목을 개설하는 등 체계적으로 철도 인재를 양성하기로 합의했다.

한밭대도 공공기관 채용박람회, NCS 준비반 등을 진행하고 취업 동아리를 강화해 학생들의 정보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한남대는 올해 5월부터는 대덕구청과 손잡고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기관을 집중적으로 준비하는 기관별 맞춤형 수업을 운영한다.

대전대는 기존에 운영중이던 NCS 직업기초능력평가 대비 프로그램을 개편해 올부터 수준별 분반 운영을 계획 중이다.

목원대도 개강 이후 재학생들에게 'NCS 필기전형 마스터 캠프 운영'과 교양핵심으로 'NCS의 이해' 교과목을 신설할 예정이다.

임준묵 한밭대 대학일자리본부장은 "그간 역차별을 받던 대전 지역 인재들을 위한 기쁜 소식"이라며 "학교 차원에서는 학생들이 원하는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속도감 있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재 한남대 취업.창업처장도 "우수한 인재들이 한남대에 오면서 장기적 관점에서 우리 대학의 발전은 물론 지역경제 파급효과까지 기대돼 기대감이 높다"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