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조업 2분기 체감경기 '폭락'… 금융위기 수준

[코로나19] 제조업 2분기 체감경기 '폭락'… 금융위기 수준

대한상의 경기전망지수 조사
기업 71%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
1분기 매출 감소폭 평균 22% 예상

  • 승인 2020-04-02 16:10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대한상의
코로나19 사태로 제조업체들이 체감하는 경기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수준으로 폭락했다. 전 분기 대비 하락폭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2분기 경기전망지수(BSI)가 57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BSI는 지난해 3·4분기에 연속 하락하다가 올해 1분기 소폭 반등에 성공했으나, 코로나19 직격탄에 2분기 지수는 1분기보다 18포인트나 하락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2분기 BSI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55)와 근접하고, 낙폭 역시 당시(-24포인트) 이후 최대치다.

경기전망지수가 100 이하면 분기 경기를 전 분기보다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다.

수출기업의 2분기 BSI는 63으로 전분기보다 25포인트 하락했고, 내수기업은 56으로 15포인트 떨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 감소 피해가 큰 제주(43)와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발생률이 높은 충남(43)의 BSI가 가장 낮았고 대구(50)와 경북(51)도 부진했다. 반면, 대전은 BSI가 7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업종별로는 대구·경북에 밀집한 섬유·의류업 BSI가 45로 가장 낮았다. 자동차·부품(51), 기계(59) 부문을 중심으로 모든 업종의 체감경기가 기준치를 밑돌았다.

코로나19로 기업들이 체감하는 피해는 수치로도 입증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 활동에 피해를 입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71.3%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내수 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70.3%) ▲글로벌 수요 부진에 따른 수출 감소(30.1%) ▲중국산 부품·자재조달 어려움(29.4%) ▲방역물품 부족(29.4%) ▲자금 경색(24.0%) ▲물류·통관 문제(14.5%) 등이 주요 애로사항으로 파악됐다.

이밖에도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올해 1분기 매출액 감소폭은 평균 22%로 집계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의 경제적 충격이 대기업-중소기업, 내수-수출, 금융-실물에 관계없이 매우 광범위하고 복합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일시적 자금경색으로 무너지지 않도록 일선 창구에서 자금 집행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4.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5.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1.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4.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5. [날씨]토요일 대체로 맑고 일요일 낮부터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