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총선 논,계,금 후보자 토론회 민주당 판정승

21총선 논,계,금 후보자 토론회 민주당 판정승

박우석후보 자녀 재산과정 의혹 불거져, 조국 법무부장관 부분은 허위사실유포다 신경전

  • 승인 2020-04-09 10:46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21대총선 총선이 6일앞으로 다가오면서 8일 오후 2시30분 대전KBS1에서 열린 국회의원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더블어 민주당 김종민 현역의원의 여유와 준비된 국회의원의 자질을 보여주며 토론의 주도권을 잡았다는 주변의 평가를 받았다.

김종민 후보는 이날 토론회 기조발언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은 하나로 뭉쳐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다, 어려울 때 일수록 서로 협력하고 배려하고 헌신하는 국민, 위기 극복의 운전대 문재인 정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김종민과 함께 새로운 논산·계룡·금산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우석후보는 “이번 선거는 경제,외교 안보 도덕성까지 무너진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고 조국대변인과 맞서 싸우는 선거다”며 “무너져 가는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말했다

김종민 후보는 정부와 지자체의 연결고리를 자처하는 국방산단을 통한 국방클러스트 산업육성과 탑정호 중심의 읍,면,동 관광벨트 조성,이미 도지사 공약사항인 육군사관학 유치문제 이케아 착공으로 하대실 지구 개발에 전력 인삼약초산업과 생태관광산업 육성 금산 논산간 4차선 확장공사를 공약 토론에서 제시했다.

박우석후보는 국가전염병 대비 보건소에 선별진료소 설치, 다문화가정의 복지증진, 논산 ,강경, 연무 특구, 테크노벨리 조성, 인삼약초 한방단지조성과 계룡의 국방컨벤션센터건립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재산신고 부분에서 박후보의 재산이 3160만원으로 신고,수십년째 건설회사 CEO라는 말을 무색케 했으며, 자녀의 재산이 13억 4200만원과 12억 5000만원으로 각각 신고, 형성과정에서 문제가 있다는 질문에, IMF이후 자신명의의 재산을 소유 할 수 없었으며,대출을 끼고 저렴하게 구입한 상가가 이후 가격이 상승해 재산이 형성되었다고 답해 시청자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김종민 후보는 마무리 발언에서 “지난 4년 정말 열심히 일했다. 4년 중 3년을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됐다” 며 “정말 많은 씨를 뿌렸다. 씨뿌린 농부가 수확도 해야 한다.

그동안 쌓은 경험과 능력을 이제 논산·계룡·금산을 위해 쏟아 붓겠다. 목포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기호1번 김종민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민주당 후보가 당선돼야 문재인 정부 성공과 새로운 논산·계룡·금산 만들 수 있다. 기호1번 김원이 후보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우석후보는 “정권심판 조국심판을 박우석이 앞장서겠다, 코로나로 인하여 고통받는 시민들과 함께 하겠으며, 이번에는 박우석을 꼭 선택해 달라” 말했다.

힘있는 일꾼과 정권심판을 시작한 토론회가 1차토론회는 민주당의 판정승이라는 가운에 12일에 열리는 2차 토론회에서는 김종민후보의 조국공방과 박우석후보의재산신고 문제가 본격적으로 부상, 시민들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1.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