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코로나19로 삶이 바뀌었어요

[대전시다문화]코로나19로 삶이 바뀌었어요

  • 승인 2020-05-13 15:51
  • 수정 2020-05-13 15:51
  • 신문게재 2020-05-1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가정들이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결혼이민자는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세종시에 거주하고 있는 한 이주여성을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Q.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대 됐을 때, 어떠셨나요?

A. 마음이 많이 복잡했어요.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했지만 기간은 계속 길어졌고, 일이 많이 없었어요. 그만큼 저는 무기력해졌고, 이런 제 모습에 화가 나기도 했어요.

그래서 많은 고민 끝에 새벽 택배 일을 했어요.



Q. 여자가 하기엔 힘들 수도 있는 일인데, 괜찮으셨나요?

A. 저도 처음엔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만큼 어렵지 않았아요. 단지 새벽 타임이기에 기다리느라고 혼났어요.



Q. 택배 일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있나요?

A. 제가 처음 출근할 때는 일하시는 분들이 적었는데, 며칠 뒤엔 놀라울 만큼 많아졌어요. 그래서 지금 경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직접 느낄 수 있었고, 많은 분들이 힘들어 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Q. 택배 일을 통해 극복이 되셨나요?

A. 저는 택배 일을 오래 하지 못했어요. 그리고 새벽까지 뜬 눈으로 기다렸지만 그만큼 돈을 벌지 못 했어요. 하지만 일을 통해 보람을 느꼈고, 좋은 도전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Q. 코로나19 기간 동안 가정에서는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A. 가장 큰 변화라고 하면 아이들이 학교가 아닌 집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는 거예요. 처음에는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 있는 아이들이 걱정 됐어요. 그런데 내 아이의 공부 습관을 볼 수 있고, 고쳐야 할 부분들은 이번 기회에 고쳐 나갈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 들었어요.

그리고 평소보다 한 번 더 먹이고, 한 번 더 예뻐해 주고, 혼내주면서 지내고 있어요. 이런 상황들이 모두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아요.



명예기자 카스모바굴나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4.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