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간단한 집콕 놀이..."엄마, 아빠 함께 놀아주세요"

[대전시다문화]간단한 집콕 놀이..."엄마, 아빠 함께 놀아주세요"

  • 승인 2020-05-13 15:51
  • 수정 2020-05-18 08:21
  • 신문게재 2020-05-1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집콕놀이1
코로나19로 인해 마음대로 외출도 못하고 집안에 갇혀 지내는 아이들, 예전처럼 신나게 뛰어놀고 싶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집안에서 지내며 지루해 하는 아이들을 위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실내놀이를 알아보았다. 아이들과 함께 엄마, 아빠도 잠시 어린 시절로 돌아가 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매달리기 : 아이들이 있는 집에 하나씩 있을법한 그네. 그네를 묶어놓은 봉이 있다면 봉에 매달려 오래 버티기 놀이도 즐겁다. 팔의 근력을 키우고 인내심을 키울 수 있는 놀이다. 단, 집에 봉이 없다면 아빠가 어깨에 팔을 올려 아이가 매달릴 수 있게 해 놀이를 한다. 아빠와 아이의 친화력을 높일 수 있는 놀이로 유아기 아이들에게 적당한 놀이다.

▲공 넣기 : 공을 넣는 바구니는 집안에 있는 것으로 빨래 바구니나 쓰레기통 등을 이용하면 좋다. 공은 시중에서 파는 공을 이용해도 되고 신문지를 뭉쳐 만들어도 좋다. 신문지로 만든 공은 가벼우면서 떨어질 때 소리도 조용해서 좋다. 신문지를 뭉쳐 만든 후 겉면은 스카치테이프로 감으면 풀어지지 않는다. 조금 더 활동적인 놀이를 원한다면 아빠나 엄마가 바구니를 등에 매고 도망가면 아이들이 쫒아가며 공을 넣는 방법을 추천한다. 유아부터 초등학생까지 즐길 수 있는 놀이이다. 물론 어른들도 함께하면 더 좋다. 누가 공을 더 많이 넣는지 내기를 해 진 사람은 벌칙을 받도록 정한다.

▲다트게임 : 시중에 판매되는 다트보드를 사용해 놀이한다. 화살촉에 뾰족한 것 대신 자석이 달린 다트를 사면 어린아이들도 안전하게 놀 수 있다. 다트는 제일 가운데를 맞히면 점수가 높고 가장자리로 갈수록 점수가 낮다. 가족끼리 팀을 만들거나 1대 1로 게임을 해도 좋다. 아이들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초성게임 & 끝말잇기 : 초성게임은 한글의 낱말 첫 자음을 정하고 해당되는 낱말을 생각해내는 게임이다. 어휘력 향상에도 좋고 특별한 도구 없이 아이들과 즐길 수 있는 놀이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고학년을 나누어 낱말의 난이도를 조정할 수 있다. 메모지를 이용해 쓰면서 진행해도 좋다. 끝말잇기는 낱말의 끝말을 이어 단어를 말하는 게임으로 '쿵쿵따' 리듬에 맞추어 끝말잇기 게임을 즐기면 된다./명예기자 박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