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코로나19 지원에서 느낀 외국인의 설움

[세종 다문화신문] 코로나19 지원에서 느낀 외국인의 설움

20년 영주권으로 한국거주하며 세금납부
지원대상서 제외해선 안된다고 시청 설득

  • 승인 2020-05-20 10:49
  • 수정 2020-05-20 10:49
  • 신문게재 2020-05-20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전 세계가 코로나 19에게 괴롭힘 당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나는 외국인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일이 있었다.

한국에 와서 '나는 일본 사람'이라고 느낄 때는 있었지만 '외국인'이라고는 느낀 적은 별로 없었다.

한국에서는 빠른 대처로 감염자도 줄고 있는 만큼 경제적인 문제가 대두되어 여러 지원 사업이 시작했다.

그 중에서 프리랜서로서 강의를 하는 강사들에게도 코로나19 때문에 일을 할 수 없었던 기간의 수입을 조금 지원해주는 사업이 있었다. 나는 일본어강사로서 3월부터 강의할 예정이었다.

그래서 당연히 여러 서류를 준비하고 신청했다. 그 서류도 여러 얘기가 있어서 면사무소를 왔다 갔다 하면서 겨우 끝냈다.

다음 날이었다. 전화가 와서 "외국인은 지원 사업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이었다.

일단 전화를 끊고 아무리 생각해도 억울한 생각이 들었던 나는 시청 담당자에게 전화를 하였다.

담당자는 외국인은 제외하고 우선 한국인에게 지급한다는 대답을 하였다. 그래서 생각나는 대로 하고 싶은 말을 하였다.

"20년 이상 세금을 내고 있고, 한국인과 결혼을 해서 영주권으로 살고 있는데도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건가요?"

"영주권은 한국인과 거의 같은 권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권리는 포기해야 하고 의무인 세금은 내야 되나요?"

두세 번, 왔다 갔다 하는 통화 끝에 시청에서 확인하고 연락을 주기로 했다.

그 날 밤에는 여러 생각이 들었다.

'몇 년 후에는 내 아들을 군대에 보내야 하는데 이런 식으로 하면 보내고 싶지 않다' 'IMF 때 나도 금 모으기 운동에 참여했는데~'

외국인이라는 단어가 정말 서러웠다.

다음 날에 시청에서 결국 지원신청서를 받아주신다는 연락이 왔다.

이번 일은 한국에서도 처음이기에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청에 연락드렸을 때 차분하게 얘기를 들어주시고 대처해주신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일로 외국인으로서 알아야 하는 것은 본인이 적극적으로 알아보고 물어보고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수고하신 공무원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이즈미야마 시가꼬 명예기자(일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1.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2.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