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스포츠과학센터, 훈련량 부족 선수 체력향상 지원 팔 걷어

대전스포츠과학센터, 훈련량 부족 선수 체력향상 지원 팔 걷어

  • 승인 2020-05-21 17:09
  • 수정 2020-05-21 17:14
  • 신문게재 2020-05-22 4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천영수 선수 발목 재활 훈련
천영수 선수 발목재활 후 근기능 향상 트레이닝 모습[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대전시체육회 스포츠과학센터가 코로나19로 훈련량이 부족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센터는 지난 20일 고3 학생의 첫 등교가 시작되면서 정부지침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역 선수 체력훈련 현장지원을 재개한다.

그동안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선수·지도자와 지속적 훈련상담만 진행해 왔다.

그 결과 선수들은 체계적인 훈련을 하지 못해 체력관리에 애를 먹었다.

센터는 고3 학생 순차적 등교 등 정부의 지침에 맞춰 선수들의 체력관리와 컨디셔닝 지원을 위해 대학·일반선수를 시작으로 학생 선수에게도 서비스 재개할 예정이다.

이번 현장 밀착지원사업은 우수경기력 선수와 발전 가능성 선수에게 체력, 심리, 역학 분야 전문가들이 1대 1현장 밀착 지원해 큰 호응이 기대된다.

천영수 선수 발목 재활 후 근기능 트레이닝
천영수 선수 발목재활 훈련 모습[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특히 국가대표를 꿈꾸는 육상 세단뛰기 천영수(충남고 2) 선수는 올해 발전 가능성 선수 분야 밀착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외부 전문가의 집중 지원을 받는다.

천 선수는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상비군에 뽑힐 정도로 잠재능력이 뛰어나지만, 고질적 왼쪽 발목 통증으로 올 1월부터 재활에 매진해 왔다.

오른쪽에 비해 왼쪽 근기능이 16%나 약했던 천 선수는 센터의 재활 지원으로 정상적인 몸의 기능을 회복했다.

박준오 충남고 육상지도자는 "천 선수는 신체조건과 탄력이 우수해 세단뛰기 종목에서 잠재력을 인정받는 선수다. 올 초부터 대전스포츠과학센터에서 발목 재활운동을 지원받아 움직임 범위, 근력 수준도 만회됐다"며 "특히 고질적 통증도 없어졌다. 앞으로 선수가 목표한 국가대표 선발을 위해 체계적으로 지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찬 회장은 "지역의 더 많은 종목과 선수가 내실 있는 스포츠과학 지원을 통해 경기력을 끌어올리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전스포츠과학센터는 지난해 한국고객만족경경학회(KCSMAA) 주관으로 실시한 10개 시도 스포츠센터를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전국 1위에 오르는 등 지역 엘리트 선수의 경기력 향상과 부상예방에 적극 지원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