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신용 체크카드 충전 6월5일 마감

긴급재난지원금 신용 체크카드 충전 6월5일 마감

행안부, 은행 창구 접수는 다음 주부터 요일제 해제
윤종인 차관, "재난지원금 8월31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잔액 환수"

  • 승인 2020-05-23 09:20
  • 수정 2020-07-22 11:25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윤종인
윤종인 행안부 차관.(사진=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신청을 다음 달 5일에 마감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지급 받으려는 가구는 기간 내에 카드사 홈페이지(웹/앱)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창구를 방문하여 신청해야 한다.

특히,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 혹은 이사를 계획하고 있는 가구는 6월 5일 이전에 신용·체크카드 충전을 신청하고 향후 사용지역을 변경해야 한다.

실수로 기부를 선택하여 기부금을 정정하려는 경우에도, 같은 날까지 해당 카드사에 기부금 정정을 신청하면 된다.

6월 5일 이후에도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한 선불카드와 지역사랑상품권 접수는 계속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은행 창구 접수에 적용하고 있는 요일제를 오는 25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출생연도 끝자리와 관계없이 세대주라면 언제든지 은행 창구에 방문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읍면동 주민센터 창구 접수의 경우, 자치단체가 여건에 따라 요일제 지속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부산·대구·광주·경기·전남·제주 등 7개 광역단체 및 전북 익산·순창은 요일제 유지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 21일 24시 기준 1천921만 가구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마쳐 향후 신청 수요가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된 것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개시 2주 만에 전체 대상 가구의 약 90%가 신청을 마친 만큼, 나머지 가구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신청을 받아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긴급재난지원금은 8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하며 사용하지 않으신 잔액은 환수될 예정"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상권 살리기에 도움이 되도록 국민 여러분들께서 착한 소비로 힘을 모아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은 재난상황에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이 지급하는 지원금으로 재난기본소득 개념과 혼용되기도 한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5.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1.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2. 대전하나시티즌, 감독대행으로 조민국 전 울산 감독 선임
  3.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4. 8월 소비자 키워드는 '예식과 숙박'… 상담건수 크게 늘어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