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관전포인트! 대전-창원-잠실 프리뷰

K리그2 관전포인트! 대전-창원-잠실 프리뷰

  • 승인 2020-06-18 17:27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사본 -대전(위), 전남(아래) 선수단 경기 종료 후
대전하나시티즌(상) 전남드레곤즈(하) 경기 종료 후 승리 인증샷 (프로축구연맹)
-시즌 첫 패배 경험한 대전 연패는 없다 vs 무패 행진 이제는 전남이 이어간다.

무패 행전을 이어가던 대전하나시티즌이 지난 라운드에서 서울에 뼈아픈 1패를 당했다. 이제는 전남이 유일한 K리그 무패 팀이 됐다. 시즌 초 대전과 함께 우승 후보로 거론됐던 전남은 2승 4무를 달리고 있다. 대전은 골키퍼 김동준의 부상이 치명적이다. 매 경기마다 수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전력의 절반 가까이를 담당했던 김동준이다. 다행히 공격수 바이오가 부상에서 돌아왔고 지난 경기에서 준수한 활약을 했다. 안드레와의 콤비 플레이를 기대해 본다. ?대전 : 전남 (6월 20일 19시 대전월드컵경기장, 생활체육TV)

두 팀은 승강제 이전과 승강제 이후 1, 2부리그를 넘나들며 통산 63번 맞대결을 펼쳤고, 전남이 28승 17무 18패로 상대전적이 우세하다. 올 시즌 전남 무패행진의 원동력은 6경기에서 단 두 골만 허용한 수비력이다. 대전이 빠르게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전남이 무패행진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20일 토요일 오후 7시 확인할 수 있다.

-부천의 1위 수성전, 부천을 상대로 리그 첫 연승에 도전하는 '경남'

경남은 부천에 강하다. 2017시즌 15라운드에서 부천을 꺾은 경남은 이후 두 차례 만남에서도 승리한 바 있다. 약 3년 뒤, 두 팀이 이번 라운드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경남은 안산과의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서 박기동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점 3점을 챙겼다. 기세를 몰아 이번 라운드에서 올 시즌 리그 첫 연승은 물론, 부천전 연승기록을 4경기로 늘리려 한다. 현재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부천과 6위 경남의 승점 차는 단 3점 차로, 경남이 연승에 성공한다면 상위권 진출이 가능하다. 경남 수비수 안셀은 부상 복귀 후 안산전에서 올해 첫 경기를 뛰며 안정된 모습을 선보였다. 경남은 안셀의 가세한 수비진과 제리치, 백성동, 황일수가 이끄는 공격진을 앞세워 홈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자 한다. ?경남 : 부천 (6월 21일 18시 창원축구센터, IB스포츠)

-K리그 데뷔골을 신고한 '수쿠타 파수(서울 이랜드)'

지난 라운드 돌풍의 팀 대전을 무너뜨린 선수가 있다. 독일 연령별 국가대표, 레버쿠젠 출신으로 영입당시 많은 관심을 모았던 수쿠타 파수가 주인공이다. 6라운드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수쿠타는 대전과의 경기에서 팀 내 가장 많은 공중볼 경합(12회)을 시도했고, 그 다음으로 많았던 선수는 절반인 6회를 기록한 이상민과 김성현이었다. 전형적인 '타겟형 스트라이커' 수쿠타 파수가 대전전에서 보여준 골 결정력을 시즌 내내 지속할 수 있다면, K리그2를 호령한 말컹, 펠리페의 계보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E : 안산 (6월 22일 19시 30분 잠실올림픽주경기장, IB스포츠)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