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과거 경주시청 같은 소속팀 동료였던 A씨에게 도움 요청
A씨도 대전시청으로 옮긴 후 지속해서 정신과 치료 받아
A씨, 최근 대구지검에 고소장 제출

  • 승인 2020-07-13 16:42
  • 신문게재 2020-07-14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최숙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故) 최숙현 선수를 둘러싼 선배와 지도자들의 폭행혐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 선수가 생전에 대전시청 소속의 동료에게도 도움을 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철인3종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월 고(故)최숙현 선수는 경주시청 소속팀 동료였던 A 씨(대전시청)에게 선배와 지도자 상대로 고소를 진행하자고 요청했다.

당시 최 선수는 선배들과 지도자의 가혹 행위에 시달린다고 전했고, 이에 따라 같은 소속팀에서 비슷한 경험을 한 A 씨에게도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해에 대전시청으로 팀을 옮긴 동료 A 씨는 추후 선수 생활에 대한 불이익까지 당할 수 있다는 부담 등으로 고소장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청 철인 3종 팀 관계자는 "A 씨도 대전시청으로 몸을 옮긴 후 정신과 치료를 통해 겨우 극복하면서 잘 적응하고 있었는데, 당시 최 선수를 돕고 싶어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며 "당시 A씨가 관련해서 상담신청을 했었는데, 참고인 조사를 통해서라도 본인이 최 선수를 끝까지 돕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A 씨를 포함해 고(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 2명은 지난 9일 대구지검에 김규봉 감독을 폭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고, 김 감독을 비롯해 안주현 팀 닥터, 장윤정 등 선배 선수 2명 등 4명에 대한 고소장을 우편으로 제출했다.

대전시청 철인 3종 팀 정현수 감독은 "A씨가 많이 힘든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경주시청에 있던 다른 동료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을 포함한 가해자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되던 김도환 선수가 최근 혐의를 인정하며 A씨를 포함한 동료선수들이 심리적으로 조금씩 안정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고(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 A 씨는 최숙현 선수 사태로 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지난 3일 소속팀 대전시청에 3주간 병가를 신청하고 휴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숙현 선수의 사태를 시작으로 국내 체육계에서는 결국 터질 게 터졌다는 목소리까지 반영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체육계도 재정비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시철인3종 협회 고선민 회장은 "이번 최숙현 선수 사태로 인해 해당 종목 지도자들을 전부 소집해 선수 관리 교육 등을 진행했다"며 "지역 내에는 시스템이 잘 돼 있지만, 앞으로도 최숙현 선수의 일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4.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5.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1.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2.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