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비 공공체육시설 폐쇄지침 '실효성 있나' vs '방역 철저해야' 의견 분분

코로나 대비 공공체육시설 폐쇄지침 '실효성 있나' vs '방역 철저해야' 의견 분분

오는 26일까지 공공체육시설 폐쇄 이어져
답답한 시민들 불만 폭발
반면 다수이용시설 개방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도

  • 승인 2020-07-16 17:22
  • 수정 2020-08-07 10:17
  • 신문게재 2020-07-17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CM2020062500009399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말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시행됨에 따라 공공체육시설도 장기간 휴관 조치된 가운데, 이에 따른 지역 시민들의 갈등도 깊어지고 있다.

무분별한 공공체육시설의 폐쇄가 실효성이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과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공식 개방이 아직 이르다는 의견까지 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내 코로나 19의 집단 감염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지난달 20일부터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했다.

해당 지침에는 공공체육시설 33곳을 포함해 도서관 72곳, 공연장 20곳 등 총 150곳의 지역 내 공공문화체육시설의 휴관 및 폐쇄가 포함돼있다.

지난달 20일부터 이러한 지침이 한 달 가까이 진행되면서 최근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26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공공체육시설의 폐쇄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처럼 공공체육시설의 폐쇄가 장기간 이어짐에 따라 일부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서구 둔산동에 거주하는 백종일(31) 씨는 "시가 공공체육시설을 폐쇄한다는 명분은 민간 체육시설보다 다수가 이용해 감염 우려가 크다는 이유인데, 요즘 웬만한 헬스장 가면 공공체육시설보다 훨씬 사람이 많다"며 "공공체육시설도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운영할 방법을 마련해야지 무조건적인 폐쇄가 답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반해 지역 내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한 달 넘게 지속해서 나오는 상황에 따라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개방이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있는 상황이다.

지역사회 시민들의 의견도 엇갈리는 상황에서 각종 체육시설에 관해 담당하고 있는 시 체육회는 중간에서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대전시체육회 관계자는 "시에서 해당 지침을 체육회에 안내함에 따라 공공체육시설 개방에 관한 권한이 체육회에는 없다"며 "특별한 권한이 없는데도 일부 시민들은 체육시설 개방해달라, 또 일부 시민들은 거기는 왜 개방해놨나 등의 민원이 들어오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니 참 난처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당분간 공공문화체육시설에 관한 휴관과 폐쇄조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26일까지 연기됨에 따라 공공체육시설 휴관 및 폐쇄가 이어질 전망이다"라며 "이후 지역 내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공공체육시설을 포함해 문화시설까지 개방에 관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4.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5.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1.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2.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