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논단] 중소기업 SW품질관리는 국가경쟁력의 원천

[월요논단] 중소기업 SW품질관리는 국가경쟁력의 원천

서영욱 대전대 일반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

  • 승인 2020-08-03 00:04
  • 신문게재 2020-08-03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서영욱 월요논단
서영욱 대전대 일반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
코로나19로 인해 현재의 삶이 많이 위축되어 있지만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통신기술(ICT)기반의 융복합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은 영화, 공연, 스마트폰 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것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영화, 공연, 스마트폰 등 일상생활 속에서 접하면서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수많은 것들이 바로 소프트웨어(Software; 이하 SW로 명명)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영화의 컴퓨터그래픽(CG)기술, 공연의 홀로그램 기술, 수술에 사용되는 로봇의 SW, 폰뱅킹 프로그램, 자동차의 첨단SW기술 등 우리는 생활 영역 곳곳에서 SW기반기술의 혜택을 많이 보고 있다.

우리는 SW가 혁신과 성장, 가치창출의 중심이 되고 개인·기업·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사회를 일컫는 'SW중심사회'에 살고 있는 것이다.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SW중심사회에서 경영활동을 하고 있다. 다시말해, 국내 기업들은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요구받으면서 거의 전 산업분야에서 SW 또는 ICT를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바로 SW산업, SW기업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2020) 발표에 의하면, 국내 SW산업은 SW품목매출 기준으로 2009년 30조원에서 매년 성장을 거듭하면서 2019년에는 58조원에 이르고 있다. 또한 한국은행 산업연관표(2019)에 의하면, 2017년 기준으로 제조업의 부가가치율 29.9%, 전체산업의 부가가치율 43.5%에 비하여 SW산업은 68.4%의 높은 부가가치율을 보이고 있는 고부가가치 산업인 것이다.

이에 정부는 국내기업들의 SW관련 제품 상용화 지원 사업을 전개해 왔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진행되어 왔었던 'WBS(World Best Software) 프로젝트', 'GCS(Global Creative SW; 글로벌 창조 소프트웨어)사업' 및 2020년의 '지역SW서비스사업화 지원사업' 등에 있어서 공통적으로 강조되어왔던 것이 바로 'SW품질관리'이다. 특히, 중소 SW기업들의 품질관리 역량 향상을 위하여 제3자 관점에서 'SW품질관리'를 진행하였다. 사실, SW산업 내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SW품질역량 및 관리'수준 차이는 상당하다. 국내 대기업들은 SW관련제품을 양산하기 위한 품질관리가 일정궤도 수준으로 올라와 있다. 반면에 중소기업들의 SW품질관리 수준은 기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아직 역량을 많이 키워야 하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가 주도하는 SW관련 지원 사업에서 제3자적 관점의 'SW품질관리'가 컨설팅 및 멘토링 수준에서 지난 10년 넘게 지속적으로 진행되어왔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인 것이다. 이와 같은 배경을 바탕으로 본 논고에서는 정부 입장과 중소기업 입장에서 'SW품질관리'에 대하여 논하고자 한다. 첫째, SW관련 지원 사업과 관련된 정부 유관부처 및 전담 공공기관은 현재의 제3자적 관점에서 전문SW컨설팅기업을 통한 'SW품질관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다. 이들 전문SW컨설팅기업을 통해서 사업을 수행하는 SW업체들의 역량을 진단하고 프로젝트 계획, 통제 중심의 '프로젝트 관리영역', 요구사항관리, 분석, 설계, 구현, 테스트 중심의 '개발영역', SW품질관리 및 형상관리를 포함하는 '지원영역'에 대하여 SW품질관리를 강화해야 할 것이다. 둘째, 중소 SW업체들은 국가 경쟁력의 원천이 중소기업 SW제품의 품질에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자사 SW제품의 품질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이다. 특히, SW관련 중소기업들의 대표(CEO)들은 'SW품질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조직적으로 품질관리 이행에 대하여 점검하고 확인해야 할 것이다. 국내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SW품질관리가 우리나라 여러 산업 영역의 제품품질 향상에 기여하면서 국가의 위상을 높이기를 기대해 본다. 서영욱 대전대 일반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2.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3.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실버라이프]2020년도 경로당 임원 간담회 및 회계 교육
  1.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4.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5. 구리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말도 많고 탈도 많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