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비무장지대에서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 확인

국립생태원, 비무장지대에서 다양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 확인

  • 승인 2020-08-17 09:46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국립생태원,DMZ에서 서식하는 멸종위기종 버들가지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접근이 어려운 비무장지대 일원 강원도 고성군 동부수계 일대에서 환경디엔에이(eDNA) 분석을 통해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버들가지를 비롯한 다양한 어류를 최근 확인했다.국립생태원은 2015년부터 군의 협조 하에 비무장지대 일원 생태계조사 및 백두대간보호지역 생태계조사를 수행하고 있으며,매년 조사결과를 토대로 멸종위기종, 깃대종의 서식분포와 생물종 현황 등 보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그동안 비무장지대 현장조사를 통해 멸종위기종의 서식을 확인했으며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환경디엔에이 분석을 통해 수계 어류의 생물종 서식을 확인했다.

환경디엔에이(eDNA) 분석은 물, 토양 등 다양한 환경에 남아있는 생물의 DNA를 통해 생물종 유무를 파악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람이 접근하기 어렵거나 직접 조사가 어려운 지역에서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

이 분석법은 조사지역 하천수를 채수해 물속의 환경디엔에이를 추출한 다음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증폭한 후 미리 연구돼 있는 어류의 염기서열과 비교해 종을 확인한다.

국립생태원은 분석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버들가지와 다묵장어를 비롯 북방종개, 잔가시고기, 은어, 미꾸리, 꾹저구, 밀어, 쌀미꾸리, 붕어 등 10종의 어류 서식을 확인했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버들가지는 우리나라 최북단 지역인 강원 고성군 남강 상류, 송현천, 고진동 계곡 등 매우 제한된 지역에 출현하는 종으로 민통선 이북지역에서만 확인되는 종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비무장지대처럼 접근이 어렵거나 제한된 지역에서 환경디엔에이 분석은 다양한 생물종 서식을 확인할 수 있는 유용한 방법"이라며 "앞으로 접근이 제한된 지역에 대한 생태조사에 환경디엔에이 분석 방법의 활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