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소상공인 절반 이상 매출 30% 이상 타격

코로나19 재확산, 소상공인 절반 이상 매출 30% 이상 타격

10곳 중 6곳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부정적

  • 승인 2020-09-02 16:37
  • 신문게재 2020-09-03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Untitled-2 copy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절반 이상이 매출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 부정적 입장과 함께 월평균 매출액 감소를 우려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도소매·음식·숙박·기타서비스업 소상공인 50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소상공인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8월 매출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전월대비 '3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현재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 ▲자금지원(79.0%) ▲세제지원(51.0%) ▲판로지원(7.6%) 등의 순으로 희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에 대해 61.4%가 불필요하다고 응답했다. 38.6%는 단계 격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반대 이유로는 ▲매출 감소 ▲경기침체 우려 ▲기 방역조치 효과 확인 후 추가 조치 여부 검토 등을 꼽았다. 찬성은 ▲코로나19 조기 종식 ▲급격한 재확산 속도 우려 ▲더 큰 경제적 손실 예방 등을 들었다.

3단계 격상 시 예상되는 피해로 월평균 매출액 대비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81.4%)' 할 것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격상 시 적정기간으로는 ▲1~2주일(44.6%) ▲1주일 이내(28.2%) ▲2주일~3주일(22.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관련해 필요하다는 응답은 71.0%로 나타났다. 지난 5월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경영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은 77.6%였다.

재난지원금 추가지급 찬성 이유로 ▲매출 증대 ▲경기 활성화 ▲소비 진작 효과 등을 들었고, 추가지급 반대는 ▲세금 폭탄 우려 ▲국가 재정 건전성 문제 ▲임시방편일 뿐 근본대책이 아니라는 의견이 있었다.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 세를 조기에 진정시키지 못하면 사회적 취약계층인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의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정부의 강력한 방역조치와 함께 전 국민의 자발적 협조로 최대한 빠르게 반전(反轉)을 이루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5.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1.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