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은 급감하고 빚도 늘고… 벼랑 끝 소상공인 한숨

매출은 급감하고 빚도 늘고… 벼랑 끝 소상공인 한숨

한국신용데이터 결과 매출 하락세 두드러져
충청권 매출 전년比 20% 전주比 10% 이상 ↓
대출도 2분기 최대 갱신 2008년 이후 최대

  • 승인 2020-09-02 15:48
  • 신문게재 2020-09-03 1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폐업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영업에 제한을 받는 데다, 매출까지 꾸준히 줄어들면서 전통시장, 식당가, 중소기업 등은 연신 한숨만 내쉬고 있다.

2일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의 매출을 종합하는 한국신용데이터의 지역별 매출현황 따르면, 지난 8월 마지막 주(8월 24~30일) 매출은 전년과 견줘 24.23% 빠졌다. 일례로 매출로 100만 원을 벌었다면 약 75만 원에 그친 것이다.

여기에 대전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한 주간 11.38% 감소세를 보였다. 어려운 시기 중에서도 더 매출을 올리기 어렵다는 얘기다.

대전뿐 아니라 세종도 마찬가지다. 세종의 경우 전년 대비 20% 이상 매출이 급감했고, 충남은 전년과 견줘 23.49% 줄었다. 전주와 견줬을 때 세종과 충남 모두 10% 이상씩 매출이 줄었다.

서구에서 맥주집을 운영하는 한 점주는 "해마다 힘들다고는 했는데, 이번은 정말 상황이 다르다"며 "고객도 잘 안 오고 12시에 문을 닫아야 하는 만큼 전체적으로 골목 분위기가 침체해 우울하고 답답한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동네 음식점도 상황은 같다. 중구에서 음식점을 하는 한 점주는 "생계를 이어나가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면 된다"며 "지난 4월부터 빚을 내가며 버텼는데 주변 사람들도 잇따라 폐업하고 있어 매일 폐업이나 휴업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생계에 허덕여 대출까지 나선 소상공인들에 대한 대출 잔액은 2분기 들어서면서 최대로 늘었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2분기 말 기준 예금 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모두 1328조 2000억 원으로 1분기 말보다 69조 1000억 원이 늘었다. 14.2% 늘어난 셈이다. 이 같은 증가 폭은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분기 이후 최대다.

산업별로 보면 서비스업 대출 증가 폭이 47조2000억 원으로 가장 컸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18조 8000억 원), 부동산업(10조 6000억 원), 운수·창고업(3조 2000억 원) 순으로 서비스업 대출이 늘었다. 도소매 숙박 등의 증가 폭은 역대 가장 컸다.

문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역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이다.

서구에서 프랜차이즈 카페를 운영하는 한 점주는 "큰 규제가 없어 아직은 다행이지만, 손님들이 줄고, 카페에 대한 이용이 줄어든 것은 맞다"며 "이 가운데 코로나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어 예의주시하면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