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위원 칼럼] 리더와 리더십

[독자위원 칼럼] 리더와 리더십

신지훈 (주)아름다운세상 대표

  • 승인 2020-09-02 15:48
  • 신문게재 2020-09-03 19면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2020042201001833100074621
신지훈 대표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는 현재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질병의 확산으로 인해 인내와 시련의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앞으로 다가올 미래 사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근심으로 여러 가지 사회적 갈등이 고조되어 가고 있다. 매일 양산되는 코로나 확진자 수, 어두운 경제 전망, 점점 더 심해지는 사회의 양극화 현상으로 인해 우리의 미래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줄 리더의 출현을 다른 어느 시기보다 간절히 바라고 있다.

단순히 강력한 카리스마를 대표하는 권위적인 지도자의 존재가 아닌 현재와 미래를 함께 공감하고 나아갈 수 있는 리더의 존재를 국민은 원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각계각층에 리더의 역할은 항상 존재한다. 대통령을 비롯해 고위공직자, 종교지도자, 기업가, 정치인, 자영업자 등등 많은 이들이 리더의 자리에서 모두 다른 이유로 본인의 일들을 수행하고 있다. 심지어 요즘에는 셀프리더십(self leadership)이라 하여 직장인들에게도 스스로 비전을 가지고 변화,발전해 기업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게 리더십은 한 국가· 한 기업의 흥망성쇠와도 연결될 수 있는 사회적으로 중요한 역할이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매우 중요하게 관심을 두고 있으며, 시대상황에 맞게 점점 더 변화하고 다양한 모델로 제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리더십의 변화를 보면 중세시대에 가장 유명한 리더십으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선한 목적을 위해서라면 악한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 '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이라는 내용의 군주론은 인간은 본디 악하다라는 성악설을 기본으로 16세기에 출판되어 현재까지도 많은 리더에게 공감되고 있는 리더십 이론이다.

이후 2차, 3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관리자형 리더십이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직원들의 효율적 관리 및 생산성 확보를 위한 목적 달성 등 단순히 이익확보를 위한 리더십이 각광받았으나, 최근에는 조금 더 구체적이고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한 리더십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섬기는 리더십’이라고도 하며 인간존중을 바탕으로, 구성원들이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앞에서 이끌어주는 서번트 리더십(servant leadership)이 있다. 서번트 리더십을 발휘하는 리더는 지시나 명령 등의 통제방식이 아닌 섬기는 자세를 취하면서 구성원들의 성장과 발전을 도와 구성원들 스스로 조직의 목표달성에 기여할 수 있게 만든다.

그 외 하나더 예를 들자면 소통을 통해 리더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조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리더와 조직원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신뢰를 형성하는 방법으로 조직문화를 개선하며 서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고 유대감을 형성하여 조직 전체의 역량을 강화하는 소통의 리더십(communication leadership)을 들 수 있다.

최근 트렌드인 두 가지 리더십 이론은 정치가들에게도 많이 애용되고 있다. 이명박 정권 시절에는 섬김의 정치, 섬김의 리더십 즉, 서번트 리더십을 정치적 기반으로 삼았고, 현재 문재인 정권에서는 국민을 우선시하는 소통의 정치, 소통의 리더십을 정치 모토로 삼고 있는 것이 그 예이다. 두 정권 모두 갈등 해결을 통한 사회 발전, 국민, 그리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위한 정치라는 점에서 목표는 같지만 리더십 방향에서 조금의 차이가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까지 리더십 이론의 역사를 보면 리더와 리더십의 역할은 불확실한 대내외적 여건 속에서 위기 요인을 최소화하고 최대의 성과를 내야하는 제한적 최선을 선택하는 모습을 전제하고 있다. 여러 가지 이유로 예측 불가능한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한 리더십 이론에 정답은 없다. 우리는 우리가 처한 상황에 맞는 이론을 접목하고 발전시켜 내가 원하는 리더의 선택 혹은 내가 스스로 바라는 리더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수시로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적절한 판단과 리더십을 발휘하는 리더가 현재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사회가 요구하는 리더의 자격일 것이다.

/신지훈 (주)아름다운세상 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