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캄보디아 온실가스 65만t 감축… 경제적 효과 300만 달러

한국·캄보디아 온실가스 65만t 감축… 경제적 효과 300만 달러

개도국 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
REDD+ 사업, 2012년 시작 후 8년 만에 첫 성과
스리랑카·페루 등 사업 대상지 확대·발전 계획도

  • 승인 2020-09-16 17:41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16일 오전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개도국 산림파괴 방지 통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 시범사업 성과 발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한국과 캄보디아 정부가 공동의 노력으로 온실가스 65만t 감축 성과를 냈다. 온실가스 저감이라는 전 지구적 목표에 다가가면서 개발도상국인 캄보디아 산림 보전과 지역 주민 삶의 질 개선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16일 오전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기자 브리핑에서 "2015년부터 캄보디아 캄풍톰주 산단과 산둑지구 7만㏊에서 레드플러스(REDD+)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약 65만t의 온실가스 감축을 국제탄소시장표준(VCS)로부터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REDD+사업은 개도국 산림파괴 방지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활동으로 산림청은 2012년 사업 시행 이후 8년 만에 첫 성과를 창출했다.

온실가스 65만t은 에너지효율 3등급 자동차 34만 대가량이 연간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양이다. 경제적으로 환산하면 정부가 투입하는 전체 사업비 160만 달러 이상인 300만 달러가량이다. 이 금액은 지난해 녹색기후기금(GCF)이 브라질 등 개도국의 REDD+ 이행에 대한 보상 사례에서 적용한 t당 5달러를 적용·계산한 것으로 실제 탄소배출권 거래 과정에서 더 높은 금액을 받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국가 간 협의를 통해 이익을 배분해야 하는 과정이 남아 있다.

ㅇ
한-캄보디아 온실가스 감축활동 시범사업 탄소배출권 확보 안내문.
전 지구적 과제인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개발도상국 국민을 위한 삶의 질 개선도 이번 사업의 성과 중 하나다. 산림청은 사업 대상지 주민 1000명가량에게 양봉 등 대체소득원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농업 신기술을 보급했다. 산림 보호를 위한 감시 활동 지원과 불법 나무 채취나 야생동물 포획을 방지해 생물 다양성 증진에도 기여했다.

지난 2014년 캄보디아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산림청은 2015년부터 사업단을 조직해 REDD+ 사업을 추진했으며 현재 캄보디아 외에도 미얀마와 라오스에서도 같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산림청은 앞으로 신규사업 국가·지역 발굴 계획도 갖고 있다. 현재 미얀마와 베트남·스리랑카·페루·칠레와 양자협력 체결을 논의 중이다. 확대 가능한 후보 국가로 페루와 에콰도르·에티오피아·콩고민주공화국 등도 검토 중이다.

최병암 차장은 "산림 파괴는 기후위기를 앞당기고 새로운 전염병의 출현을 촉진해 현세대와 미래세대에게 큰 부담을 되돌아올 것"이라며 "산림청은 REDD+ 사업을 확대·발전시켜 숲속의 대한민국을 넘어 숲속의 지구를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기 동참할 것"
  3.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1.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2. [교정의 날] 75회에도 교정공무원 근무환경은 여전… 개선 시급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5.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