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사 자격시험 확대 시행 반대 거세… 건축사협회, 1인 시위 돌입

건축사 자격시험 확대 시행 반대 거세… 건축사협회, 1인 시위 돌입

대전시건축사회 18일 대전시청서 릴레이 1인 시위
"건축자격 남발 매우 심각한 문제… 끝까지 투쟁할 것"

  • 승인 2020-09-20 08:42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KakaoTalk_20200920_024540376
대한건축사협회가 건축사 자격시험 확대 시행 환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협회는 건축사 자격시험 확대(연 2회) 시행은 건축사자격 남발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시장파괴를 촉발하게 될 것이라며 환원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문자격시험 연 2회 시행은 다른 국가자격시험과 비교해 유례가 없으며, 응시 인원에 따른 일정비율 자격자 배출은 건축사 자격의 질 저하는 물론, 건축설계시장의 질서를 문란케 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건축물의 안전과 직결된 건축설계·감리 권한을 부여받는 건축사 자격시험을 아무런 대책 없이 자격을 남발하는 식으로 허술하게 시행한다는 건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건축사가 고도의 전문지식과 도덕성, 소양이 요구되는 전문자격자임에도 성과 위주의 미흡한 검증으로 건축사 자격을 남발하게 되면 과당경쟁에 따른 덤핑수주, 저품질의 건축물 양산으로 건축설계의 공공적 가치를 크게 훼손하게 된다"고 밝혔다.

건축사 자격시험 확대 시행 환원을 위해 대전시건축사회는 지난 18일 대전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대전시건축사회 관계자는 "건축자격 남발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시장파괴를 촉발하게 되는 것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협회는 오는 28일 국토교통부 청사 앞 대규모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