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코로나19 슬기롭게 극복하자

[실버라이프]코로나19 슬기롭게 극복하자

  • 승인 2020-10-07 09:28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강충구 (2)
명나라를 세운 태조 주원장(朱元璋)이 마지막 강적인 장사성(張士誠)의 부대를 강소(江蘇)땅에서 대진하고 있을 때의 일이다.

적의 후방을 포위하고자 좁은 협곡 길을 숨어드는데 알을 품고 있는 오리 한마리가 길을 막고 있었다.

빈농출신인 주원장은 일찍 부모형제를 여의고 동승(童僧)으로 절에 의탁한 적이 있었다.

새끼를 품은 짐승을 해치면 그 원혼으로부터 받는 업보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었던 주원장인지라 진군을 포기하고 오리가 새끼를 까서 제 발로 비켜줄 때 까지 수십일 동안 작전을 유예하고 있었다.

한데 웬일인지 적진에서 부장들이 병졸을 대거 동반하고 투항을 해오기 시작한 것이다.

이유는 죽고 사는 그 큰 전쟁을 한낱 오리새끼의 생명 때문에 미루는 인자한 장수라면 그 휘하에 들어가는 편이 옳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화살 한번 쏘질 않고 전쟁을 이기고 평화를 가져다준 한 마리의 오리였다.

오늘날 지구촌 전체가 코로나19바이러스 때문에 크나큰 고통 속에 휘말리고 있는데 코로나19바이러스로 생명을 잃은 사람만도 전 세계에 백만 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번 코로나19바이러스는 그동안의 어떤 바이러스보다 강력한 번식력과 살상력을 지니고 있다.

봄 날씨의 산불처럼 꺼질 듯 말 듯 다시 살아나는 끈질긴 악성 바이러스의 근절을 위한 온 국민의 협동과 인내력이 필요한 때이다.

트럼프 미국대통령 내외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되었다는 소식은 지구촌 전체를 술렁이게 하고 있다.

확산세가 강하면 통제를 하다가 좀 덜하면 통제를 풀어주는 정부의 시책도 문제이지만 이에 따라 일희일비하는 국민들의 마음가짐 자체가 바이러스의 퇴치를 더디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주원장의 오리 한 마리의 생명을 존중해 전쟁까지 중지하는 생명 중시의 정신을 잠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코로나19바이러스가 아무리 극성을 부려도 성급하게 굴어 서는 안 된다.

급하면 돌아갈 줄도 기다릴 줄도 알아야한다.

이번 추석명절을 기하여 추캉스의 후유증이 염려되기는 하지만 가고 싶은 고향 그리운 부모님 찾아뵙기를 잠시 미루고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산 시키지 않기 위해 온 국민이 노력하여 성과를 거뒀듯이 마스크 쓰기를 일상화하고, 2m이상 거리두기로 비대면의 일상화, (거리는 멀게 마음은 가깝게),

각자의 안전수칙을 잘 지켜서 코로나라는 오리 한 마리를 성급하게 쫒으려 말고 끈기 있게 지켜보면서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야할 성숙된 국민정신이 필요한 때이다.

강충구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