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김병정 교수 촬영 영화 한 해 4편 개봉·공개

목원대 김병정 교수 촬영 영화 한 해 4편 개봉·공개

촬영팀 제자 참여시켜 현장 중심 실무교육도 이끌어

  • 승인 2020-10-21 16:28
  • 수정 2020-10-21 17:27
  • 신문게재 2020-10-22 6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사진1 김병정(앙상블)
올해 4월 개봉한 영화 '저 산 너머' 제작현장에서 촬영감독인 김병정 목원대 TV·영화학부 교수가 카메라로 영화를 찍고 있다.(사진=목원대 홍보팀 제공)
한 촬영감독의 영화가 올해에만 4편 개봉되거나 공개됐다.

비슷한 시기에 같은 촬영감독의 영화 2편이 개봉한 적은 있었지만 한 해에 4편이 개봉·공개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목원대는 촬영감독으로 활동중인 김병정 TV·영화학부 교수가 참여한 4편의 영화 중 3편이 올해 개봉하고, 1편은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다고 21일 밝혔다.

김 교수가 촬영한 영화 '성혜의 나라'와 '저 산 너머'는 각각 지난 1월, 4월에 개봉됐다. 또 신작 '그대 너머에'는 이날 개막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비전부문(한국경쟁부문) 초청작으로 선보이고, 김승수·이천희·김정화 주연의 '앙상블'은 다음 달 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배급사들이 코로나19에 따른 관객 감소로 개봉을 피하는 상황에서 한 촬영감독의 작품이 4편이나 개봉·공개되는 것은 기록적인 일로 평가된다.

김 교수는 "코로나19로 영화계 전반이 위축된 상황이지만 4개의 작품을 관객 앞에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며 "지쳐서 힘들 때도 있지만 중단 없는 작품 활동과 강의를 통해 학생들에게 좋은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자신이 촬영감독으로 참여한 작품마다 목원대 TV·영화학부 제자들을 인턴십으로 참여시키며 현장 중심의 실무교육도 이끌고 있다. 그는 올해 개봉·공개된 4편의 영화에 20명 정도의 TV·영화학부 학생들을 촬영팀 또는 출연진으로 참여시켰다.

그는 "강의를 통해 배운 내용을 현장에서 직접 경험해 볼 수 있게 하기 위해 학생을 지속해서 참여시키고 있다"며 "학생들은 강의실에서 배우기 어려운 내용을 현장에서 체득할 수 있고, 졸업 후 관련 경력을 활용해 영화나 TV 제작 현장으로 진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