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식 이슈토론]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집행부 대상 철저한 관리·감독을"

[신천식 이슈토론]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집행부 대상 철저한 관리·감독을"

권중순 의장, 중도일보서 열린 신천식 이슈토론서 강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지 못한다면 본회의 등 불참 피력
일 잘하는 공무원에겐 혜택을 주는 방안도 고심 중

  • 승인 2020-10-22 09:14
  • 수정 2020-10-22 14:42
  • 신문게재 2020-10-22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신천식의 이슈토론 사진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은 21일 "집행부인 대전시와 시 교육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철저한 관리·감독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의장은 이날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시의회 본연의 역할인 견제와 감시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의장은 집행부와 시의회 간의 소통을 위해 일종의 '당근과 채찍'을 마련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집행부 공무원이 의회에 협조하지 않거나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지 못한다면 의회 본회의 등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불출석공문을 보내는 방안을 생각했다"며 "법률적으론 되지 않는 부분이겠으나, 이런 행위를 함으로써 의장의 정치적 행위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와 시 교육청을 공무원을 대상으로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권 의장은 "이번 기회에 시와 시 교육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22명 시의회 의원 전원이 판단해서 능력이 떨어진다고 하면 본회의 등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며 "공무원들은 의회에 대한 정확한 정책설명과 정확한 업무진행, 보고 등의 역할을 당연히 해야 하고, 이를 게을리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일 잘하는 공무원'에겐 혜택을 주겠다고 했다. 권 의장은 "불이익인 부분만 있는 것은 아니고, 시청과 시교육청 공무원 등 일 잘하는 이들에게 혜택을 주는 방법도 연구 중"이라고 했다.

권 의장은 현재 대전 주요 현안사업인 유성복합터미널과 도시철도 2호선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겠다고도 했다. 권 의장은 "유성복합터미널과 도시철도2호선은 대전의 대중교통을 해결하고, 시의 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나가는 것이기에 관심 있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했다.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권 의장은 "평의원은 혼자 모든 걸 하는데, 민원이 하루 10건이 들어온다고 가정할 때 2~3건 하기도 힘든 현실"이라며 "정책보좌관이 도입된다면 혼자 일하는 것보다 4배의 효과가 나타난다고 생각하기에 필요하고, 해당 개정안은 11월이 중대 고비라 생각한다"고 했다.

시민과 일선 공무원과의 소통 확대도 구상했다.

권 의장은 "시의회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각 의원의 정책토론회와 간담회 등을 중계해 시의회를 알렸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의장이 직접 정책제안과 고충을 처리하는 공무원 정책제안·고충처리 핫라인 운영을 통해 소통하는 의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2.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4명 신규 확진...지속되는 연쇄감염
  5. [날씨] 주말 기온 낮고 강한 바람 '체감기온 영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