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대표 서예가 대전대 정태희 교수와 문하생들 <송암서학회展>

지역 대표 서예가 대전대 정태희 교수와 문하생들 <송암서학회展>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예술가의 집에서

  • 승인 2020-11-11 16:4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temp_1605079565249.1181819121
서학회장 의암 지용락 행서 작품 '인능선사 말씀’
지역 원로 서예가인 송암 정태희 대전대 서예디자인학과 교수와 문하생들이 <2020 송암서학회展>을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 예술가의집에서 개최한다.

20대부터 8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과 전국적으로 구성된 24명의 회원이 총 48점을 출품한 이번 전시는 중국 주나라 갑골 문자에서부터 명·청시대 해서, 행서, 초서까지 다양한 서체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서(書) 예술의 전 분야를 보여주는 전시로, 전통 법첩 임서와 창작 작품을 관람할 수 있어 타 전시와 차별성이 돋보인다.

정태희 교수는 "이번 전시를 법고창신의 자세로 연서하며 글씨 공부하는 진면목을 잘 반영하고자 전시를 준비했다"며 전시 기획 배경과 의미를 설명하고, 서예인들과 애호가들을 초대했다.

temp_1605079579926.910096818
송암 정태희 교수 '반야심경'
송암서학회 회원인 이한신 대전 MBC 부장은 “송암서학회(松巖書學會)는 대전 지역 대표 서예가이자, 서예단체총연합회 대전지회장님인 송암 정태희 교수님의 문하생으로 구성됐다”며, “대부분 대전시미술대전 서예부문 초대작가와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송암서학회 지용락 회장은 "2년 만에 회원들이 노력한 결과를 보여주는 자리인 만큼 정성을 들인 전시”라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초청을 못하지만 전시장, 도록, 온라인 전시 관람을 통해 격려와 충고의 말씀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지 회장은 “혹약재연(或躍在淵)이듯 언제든 솟구쳐 오를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송암서학회원전>이 서예동호인들의 연서활동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전시회 공식 오픈 행사는 없으며, 예술가의 집에서는 전시장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방안 차원에서 관람 인원은 시간당 20명으로 제한된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