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소상공인 10명 중 8명 이상 매출 감소

코로나 직격탄' 소상공인 10명 중 8명 이상 매출 감소

인력감축·근로시간 단축으로 생계 유지

  • 승인 2021-01-22 09:38
  • 신문게재 2021-01-22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210121057300030_02_i_P4
[이미지=소상공인연합회·연합뉴스 제공]
소상공인 10명 중 8명은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이 줄면서 인력감축은 물론 근로시간까지 단축해 생계를 근근이 이어갔다.

소상공인 연합회는 지난해 10월 13일~11월 3일 소상공인 1000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사업 현황 실태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든다는 응답이 80.2%에 달했다. 그렇지 않다는 답변은 19.8%였다.

매출 감소 비율은 5% 이상~25% 미만이 3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25% 이상~50% 미만(27.6%), 50% 이상~75% 미만(18.2%), 75% 이상(11.0%), 5% 미만(10.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으로는 근로시간 조정(24.4%), 기존 인력 감축(19.2%), 신규채용 축소(19.0%), 사업축소(16.7%), 임금체계 개편(12.0%) 등으로 꼽았다.

1년 미만의 초보 창업자들의 폐업은 90% 이상을 차지했다.

폐업 소요 기간을 보면 3개월 미만이 43.3%로 가장 많았다. 이는 폐업을 결심하고 실제로 폐업 조치가 이뤄진 기간이다. 이어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8.7%), 6개월 이상~9개월 미만(10.7%), 9개월 이상~12개월 미만(8.3%)이었다.

12개월 이상은 9.0%에 불과했다.

폐업 소요 비용은 1000만 원 미만이 55.3%로 절반이 넘었다. 폐업의 주된 원인은 매출 부진이 70.3%를 꼽았다.

최저임금 영향도 미쳤다.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고용부담으로 고용감소는 50.9%로 확인됐다. 10명 중 7명 이상은 고용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은 "최저임금 인상과 코로나 사태 등에 인력 감축으로 대응하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 사업들이 실질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5.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