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감자와 시금치, 청상추 등 가격 급등세 지속
폭염으로 산지에서는 물량 출하대신 폐기까지
수온 높아진 바다, 생선들도 몸값 올라가

  • 승인 2018-08-12 10:4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Shopping basket with growing chart, 3D rendering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폭염에 과일도 채소도 생선도 살 엄두가 안 납니다.”

“가격이 하루하루 달라져요. 직접 만드는 것보단 사서 먹는 게 쌀 것 같네요.”

계속되는 폭염으로 식재료는 물론 서민의 지갑까지 말라가고 있다.

채소와 과일은 물론 생선까지도 일제히 가격이 올라 여름철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식탁 준비가 어렵다는 목소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주요 농산물 일일 도매가격을 살펴보면, 여름철 주요 작물의 가격이 대부분 상승했다.

감자는 20㎏이 4만1396원으로 하루 전인 9일보다 2468원 상승했고, 청상추는 4㎏이 2만6418원으로 전날보다 1만 원 이상 올랐다. 시금치 4㎏은 9일 6만7123원이었지만 하루 사이 8만4194원으로 치솟았다.

여름철 흔히 먹을 수 있는 토마토와 포도 가격도 급등했다. 토마토는 10㎏ 당 1만7147원, 포도는 5㎏당 2만1966원으로 기록됐다.

주요 작물 가격이 오른 이유는 역시나 폭염 탓이다. 수십 일째 계속되는 폭염에 작물이 말라가면서 작황이 수월치 않아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가격이 반등한 셈이다.

반대로 가격이 하락한 작물도 많다. 폭염 속에서 애써 키워냈지만, 판매처는 물론 수요가 줄어 농가의 시름이 극심해지는 상황도 연출되고 있다.

애호박은 20개 기준으로 7월 하순까지는 6030원이였지만, 8월 9일 1만9624원까지 급등했다가 10일에는 1만6771원으로 하락했다. 육지만큼 바다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수온이 오르면서 출하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민어와 참돔 자연산은 1년 전보다 각각 60%, 50% 비싸졌고, 농어도 10%나 올랐다. 고등어 1㎏은 1700원으로 작년보다 40%, 오징어는 1㎏당 3400원으로 30% 올랐다.

국내 어업현장에서는 고수온 현상에 폐사를 우려한 어민들이 출하 대신 관리에 집중하면서 전월보다 출하량이 줄어 가격이 상승한 결과다.

국내 자연산은 물론 연어와 대게 등 수입산도 지난해보다 값이 많이 올랐다.

유통시장 관계자는 “장기 폭염을 예상치 못한 만큼 농어민의 피해도 클 것으로 예측된다. 과일부터 채소, 생선 가격 상승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팔불출과 신불출(申不出)
  2.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5월24일 금요일
  3.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4. [사설] 전기요금 지역 차등화, 에너지 분권 열릴 수 있다
  5. 출구없는 의정갈등에 충남대병원 'SOS'… 50년 공든탑 무너질라
  1. [날씨] 주말 비 소식…낮 기온 25도 내외
  2. 충청권 메가시티 속도…특별지자체 10월 출범
  3. 황미숙 웃음박사 12번째 웃음행복 문화힐링기행 다녀와
  4. 호원초 교사 사망 '무혐의' 수사결과에 교육계 반발 "대전용산초 사건 올바른 수사 촉구"
  5. 소진공, 스타소공인 공개오디션으로 예비스타소공인 20개사 선정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권' 미래는...백화점? 복합쇼핑몰?

세종시 나성동 중심상업지구가 온전한 제 기능을 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중심상업지구는 말 그대로 유동인구가 많은 상업·유통·숙박·쇼핑의 중심지를 뜻하고, 핵심 기능은 백화점과 복합쇼핑몰, 호텔, 모텔, 유흥시설 등 다수의 인프라를 포함한다. 2024년 현주소는 미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백화점 부지는 풀꽃마당과 주차장으로 조성된 지 5년이 다되도록 활용안을 찾지 못하고 있고, 어반아트리움 P1~P5 중 P4는 첫 삽조차 뜨지 못했으며 나머지 상업구역 역시 공실 투성이다. 중심상업지와 X자로 교차하는 도시상징광장이..

충남대병원 경영위기 ‘SOS’… 의정갈등 장기화에 적자 눈덩이
충남대병원 경영위기 ‘SOS’… 의정갈등 장기화에 적자 눈덩이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갈등이 출구 없이 4개월째 이어지면서 충남대병원이 개원 이래 최대 경영위기에 봉착했다. 입원환자는 이번 의료사태 전보다 30%, 수술환자는 50% 감소해 매달 100~150억 원씩 의료수익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50여 년 공든 탑이 무너질까 지역사회 위기감이 팽배하다.23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2월 20일부터 시작된 전공의 부재가 장기화하면서 의료수익이 뚝 떨어져 병원의 재정 적자가 크게 불어났다. 이번 의정갈등 전공의 집단사직 전보다 외래환자는 30% 감소하고, 수술 건수는 40~50% 감소한 실정이다...

"충남 홍성서 서울 강남까지 이젠 1시간"… 장항선-SRT 연결사업 본격화
"충남 홍성서 서울 강남까지 이젠 1시간"… 장항선-SRT 연결사업 본격화

충남도가 장항선과 SRT 연결 사업을 본격화하며 '충남 홍성-서울 강남' 1시간 이동시대를 예고했다. 서해선-경부고속선과 함께 고속철도망 다변화를 통해 충남 서해안권 교통망의 확충을 지역 발전 축으로 세운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23일 장항선-SRT 연결 최적 노선을 찾고, 사업 타당성 분석과 국가계획 반영 논리 발굴 등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시작했다. 장항선-SRT 연결은 2027년 장항선 개량 및 복선전철화 사업 완료로 고속열차 운행이 가능하게 되는 시기에 맞춰 추진한다. 서해안권∼서울 동남부(수서) 접근성 개선과 고..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눈길 끄는 육아하는 아빠 사진 공모수상작 눈길 끄는 육아하는 아빠 사진 공모수상작

  • ‘열심히 일할 수 있습니다’…장애인 구직자들의 취업 열기 ‘열심히 일할 수 있습니다’…장애인 구직자들의 취업 열기

  • 더위 탈출, ‘그늘막과 짐칸으로’ 더위 탈출, ‘그늘막과 짐칸으로’

  • 북대전 악취 문제 해결 ‘한마음 한뜻’ 북대전 악취 문제 해결 ‘한마음 한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