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톡] 온혈 가슴에도 시동 장치가 있는걸까?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수필 톡] 온혈 가슴에도 시동 장치가 있는걸까?

남상선/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전 조정위원

  • 승인 2024-05-29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세상 불협화음을 듣기 싫고 바쁜 체하는 생활을 하다 보니 TV 시청을 한 지 오래 됐다.

모처럼 TV 리모컨을 들었다. 내키지는 않았지만 무료함을 달래보려 TV 채널을 돌렸다. 채널을 돌려 TV조선2에 고정시키고 시청을 했다. 마이웨이 인생극장으로 효녀 가수 현숙의 삶이 방영되고 있었다.

효녀 가수 현숙은 2004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전국의 어르신들을 위한 목욕 차 17대를 기증하고 봉사한 미담이 나오고 있었다. 말하자면 이동하는 욕장(浴場)을 만들어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 사용하실 수 있게 해드린 것이었다. 그녀는 말하기를 목욕 차 한 대 두 대 늘어나는 것이 기쁨이라 했다. 시집도 안 간 처녀가 "목욕 차량 이것은 내 자식이다"라고 했다. 아이러니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었다. 속세에 찌든 돈 걱정으로 울고 웃고 부대껴가며 살아가는 범인으로서는 우러러 보이는 향의 삶이 아닐 수 없었다. 보통 사람과는 차원이 다른 여인이었다. 목욕 차량 한 대 값만 하더라도 5천만 원인데 돈은 생각지 않고 사는 여인이었다. 사회를 위해서 불우한 사람들을 위해서 일하는 천사라 해도 잘 못 된 이야기가 아닐 것 같았다. 엄청난 돈을 쓰면서도 여전히 웃는 낯으로 이리 뛰고 저리 뛰며 동분서주(東奔西走)하고 있었다.

거동이 불편하신 어른들을 위해 닥치는 대로 못 하는 일이 없는 그녀는 예사로운 사람이 아니었다. 노래 공연으로 어르신들을 기쁘게 해드리고 거동이 불편한 분 휠체어를 밀어드리며 짬을 내어 팔, 다리까지 주물러 드리고 있었다. 또 경로잔치 모임에 가 막걸리 상 안주 부침개를 부치고 나르고 하면서도 얼굴엔 밝은 미소가 달려 있었다. 모태 천사가 따로 없었다. 그 장하고 기특한 심성과 행동은 가히 훈장으로서도 안 되는 기림의 대상이었다.



현숙 가수의 지인인, 방송인 김혜영 MC가 어느 날 신장이 나빠서 걱정하고 있을 때, "난 건강해서 신장 두 개가 다 없어도 된대. 내 신장 한 개 줄게"라고 하는 말에서 가슴이 뭉클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남을 위한 일이라면 앞뒤 재지 않고 나서는 그녀의 헌신적 희생적 정신에 머리가 숙여지지 않을 수 없었다. 세속인의 이해타산과는 거리가 멀게 사는 여인이었다. 시간만 있으면 그 그늘진 곳의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희로애락을 함께 하는 그녀의 숭고한 정신에 마음 모두를 빼앗기고 말았다.

오욕칠정에 눈이 멀어 주판알만 굴리고 있는 세속인의 모습과는 영 대조가 되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크게 없는, 세 가지가 있었다. 부모, 배우자, 자녀, 세 가지 중 배우자와 자녀는 마음과 의지만 있으면 시간이 해결해 줄 수 있는 거지만, 돌아가신 부모님은 세상 다하는 날에 천지개벽까지 더해도 모실 수 없는 분이기에 마음이 아팠다.

그러기에 그녀는 어르신들을 자신의 부모처럼 지극정성의 효심으로 모사는 지도 모른다. 반포보은(反哺報恩)을 하고 사는 까마귀에 부끄럽지 않게 살고 있어 인간 거목 중의 거목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았다.

온혈 가슴에도 시동 장치가 있는걸까?

그녀는 측정할 수 없는 온도계의 눈금으로 온혈가슴의 효심이란 묘목을 방방곡곡에 심어 가며 살고 있었다. 그것도 늘 웃는 밝은 얼굴로 어른들의 팔다리가 되어 풍수지탄(風樹之嘆)의 한을 덜어가고 있었다. 그녀가 가는 걸음걸음에는 백유읍장(伯兪泣杖)의 마음이 묻어나고 온혈가슴의 시동이 걸리고 있었다. 온혈가슴의 시동에서 나오는 사람 냄새와 훈기는 용광로가 뿜어내는 열기로도 감당이 안 될 것 같았다. 그녀의 온혈 가슴에서 발열되는 사랑의 온기는 이 골목 저 골목 어르신들의 가슴을 녹이고 있었다. 노인들의 눈에서는 답례의 어룽어룽한 눈물이 지도를 그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표정이 한 없이 밝고 명랑해 보였지만 들여다볼 수 없는 내면에는 그녀만의 숨겨진 외로움이 숨 쉬고 있는 것 같았다. 그건 바로 조실부모(早失父母)하고 사고무친(四顧無親)으로 사는 숙명적인 고독이요 외로움인 것 같았다.

그래서 그녀는 표정과는 달리 마음으로 울고 서러워하는 것이 틀림없었다.

카네이션은 있는데… 그것을 가슴에 달아드릴 부모는 없었다. 어머니 아버지는 아주 먼 곳에 계시었다.

풍수지탄(風樹之嘆)의 한을 짊어지고 사는 여인이었다.

그러기에 부모님께 드리지 못하는 효심을 이 땅의 아사달 어르신들께 배급하는 거였다.

말하자면 전국의 어르신들이 그녀의 어머니요 아버지가 되는 대리만족으로 살고 있었다.

'나무가 고요하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지를 않고 자식이 봉양코자 하나 어버이가 기다려 주지 않는다.'

불현듯 이 한 구절이 비수처럼 파고들어 못난이의 가슴을 후벼파고 있었다.

잘난 사람 못난 사람 그 누구도 때를 놓치고 하는 풍수지탄(風樹之嘆)으로 누더기가 된 아픈 마음을 매달고 사는 바보는 되지 말아야겠다.

살아갈 날이 얼마나 남았다고!

부모님이 구존한 사람은 맹종동순(孟宗冬?)의 마음으로 하늘에 모신 사람은 현숙 가수의 그 따뜻한 온혈가슴으로 식지 않는 시동으로 풍수지탄의 한을 덜어내는 삶을 살아야겠다.

내 주소는 어디라 할 수 있는가?

나는 그 어떤 가슴으로 살고 있는가!

남상선/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전 조정위원

남상선
남상선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마존 아쿠아파크 당진점 오픈
  2. 대전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받나
  3. 빗속에서 낭만 걷기! 대전달빛걷기대회 '내 모습 찾아보세요'
  4.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22대 국회가 승부처?
  5. "갖가지 혐오 발언 견디며 이곳에"… 故 변희수 하사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1.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2. 의대 증원 지역인재전형 늘어난 충청권 비수도권서 홀로 '순유입'
  3. 아파도 쉬기 힘든 대전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 학비노조 "급식실 대체인력제 도입하라"
  4. 정명희미술관 활성화 위한 전문학예사 필요한데… 십 수년째 빈자리
  5. 성심당 온라인 쇼핑몰 개인정보 유출 시도 정황 포착

헤드라인 뉴스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중 대전전투에서 북한군에 붙잡혀 39개월간 포로 생활을 한 미군의 증언이 최근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발굴됐다. 대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1950년 7월 20일, 6·25전쟁 발발 26일차 미군의 보문산 후퇴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되고 있다. 중도일보가 24일 미국 의회도서관을 통해 확인한 6·25전쟁 참전용사 미 육군 타게트 앨런(Taggett Allen·1931~2011) 중사의 회고록 영상을 보면 1950년 7월 갑천 방어선에서 밀려 후퇴한 미군은 보문산에서도 예상치 못한 기습을 당했던 정황이 담..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치인 6900억 달러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함께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 품목과 자동차, 선박 등이 하반기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2024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9.1% 증가한 69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간 수출 목표인 7000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한 수입은 1.0%..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나성동의 빛바랜 나과장 조형물 그리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담배 꽁초와 쓰레기, 침하한 보도블록과 방치된 태양광 옥외 벤치.'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이 중심 상업지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면에 이 같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 안의 먹자골목은 세종시 상권 안에서 평일과 주말 사이 가장 불야성을 이루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이 6월 21일 폐막한 제89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나성동 먹자골목의 정비와 연계한 어반아트리움 등 집합 상가 재구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올 들어 도시상징..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