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줌인]검과 함께 살아온 30년, 전통검 복원하는 독립운동가 후손

[마니아줌인]검과 함께 살아온 30년, 전통검 복원하는 독립운동가 후손

드라마 도깨비, 공유 가슴찌른 '도깨비 가검' 제작한 대전 고려도검

  • 승인 2019-03-27 16:49
  • 수정 2019-03-28 08:58
  • 신문게재 2019-03-28 12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문희완 사범
도검 연구가 문희완 사범이 증조부 문석봉 의병장의 영정을 들고 있다.
2016년 겨울, 전국이 드라마 '도깨비' 열풍으로 떠들썩했던 당시 주연 배우 이상으로 화재를 모았던 소품이 있었으니 바로 '도깨비 가검'이다. 주인공 공유의 가슴에 박혀 아무도 뽑지 못했던 '도깨비 가검'은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도검제작소에서 만든 작품이다. 도검제작소 '고려도검'의 이사를 맡고 있는 진검 장인 문희완 사범(61)은 "영화나 드라마 속에 잠시 스쳐가는 물건이지만, 화면 속에 집중되는 검의 경우 수십 년 경력의 장인의 손에서 철저한 고증을 거쳐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름에 방영된 인기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배우 유연석이 들었던 매화검(구동매 칼)도 문 사범을 비롯해 30년 이상 경력의 장인들과 도공들의 손을 거쳐 탄생한 작품이다. 영화 명량의 '이순신 장검' 안시성에 등장했던 '양만춘 검' 군도 민란의 시대,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 국내 정통 사극과 영화에 나오는 대부분의 진검이 대전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수련
문희완 사범이 진검동회 회원들과 수련을 하고 있다.
문 사범은 장교로 복무했던 젊은 시절 검과 인연을 맺은 후 지금까지 30년 가까이 검과 함께 살아왔다. 문 사범의 아내와 자녀들도 검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 아들 문준기씨는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일본으로 도검 유학을 다녀왔다. 일본 도검의 장인 '마츠바 이치로'선생이 그의 스승이다. 이치로 선생에게 4년간 도검 제작 기술을 사사 받은 문 씨는 현재 고려도검에서 검의 생산을 총괄하는 실장이다. 문 실장의 어머니이자 문 사범의 아내 라영희 씨는 고려도검의 사장이다. 가족 전체가 도검의 장인인 것이다.

장단검
문희완 장인가 고려도검 도공들이 제작 복원한 전통검
도깨비검
대전 도검 장인들의 제작한 검. (상단부터) 드라마 도깨비 '도깨비 가검'.사인검, 조선환도,와키자시(일본 중도), 카타나(일본 대도)
문 사범이 이처럼 검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는 이유는 단지 직업이라서가 아니다. 육군 장교 출신인 그는 무관이기 이전에 구한말 의병장의 후손이기도 하다. 문 사범의 증조부 의산(義山) 문석봉 선생은 1895년 을미사변 직후 최초로 대전 유성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유성시장 입구 인근에 위치한 장터공원에는 문석봉 선생이 공적을 담은 '유성의병사적비'가 세워져 있다. 문 사범은 "증조부께서 거병하기 전 한양에 올라가 민영환 대감에게 '조선환도'를 하사받고 내려와 의병을 일으켰다"며 "당시 하사받은 '조선환도'를 복원하는 것이 인생 최대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국의 전통 검의 명맥은 조선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끊겨버렸다.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면서 철공소에서 모양만 갖춰 만들어졌던 것이 한국 전통 검의 현실이었다. 일부 사극이나 영화에서 검의 고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논쟁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다. 문 사범이 전통 검 복원과 연구에 집중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문 사범은 "한국의 전통 검이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일본이 자랑하는 일본도의 뿌리가 백제에서 전해졌다고 보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라며 "한국의 전통 검을 복원하고 현대의 기술과 융합시켜 일본도에 버금가는 한국의 검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다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