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짠물수비로 수원FC전 무실점 이어간다

대전시티즌, 짠물수비로 수원FC전 무실점 이어간다

  • 승인 2019-09-19 16:13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이정문
대전시티즌이 수원FC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 행진에 도전한다(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이 수원FC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 행진에 도전한다.

대전은 21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9라운드 수원FC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전의 무패행진은 계속됐다. 지난 17일 열린 부산아이파크와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4경기(1승 3무) 연속 무패행진을 달렸다. 최근 4경기의 상대가 광주FC, FC안양, 부산아이파크 등 상위권 팀들이 다수였기에 의미 있는 기록이었다.

무패와 함께 무실점 기록도 4경기로 늘렸다. 이흥실 감독의 늪 축구에 리그 최다 득점(55골) 팀 부산도 빠져나오지 못했다. 노보트니(12골), 이정협(11골), 호물로(10골), 이동준(7골) 등 리그 최고의 공격진이 나섰지만, 대전의 수비에 묶여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했다.

수비는 확실히 안정됐고, 공격에서 세밀함만 나아지면 된다. 이흥실 감독도 "4경기 동안 무실점을 거두면서 선수들 사이 호흡과 집중력이 높아졌다. 마무리만 나아지면 된다. 박인혁과 안토니오 등 공격진에서 한 골만 터지면, 자신감이 높아질 거라 본다."고 평가했다.

자신감을 찾은 대전은 수원FC 원정에서도 무패와 무실점의 흐름을 그대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흥실 감독도 수원FC에 갚은 빚이 있다. 지난 7월 이흥실 감독의 홈 데뷔전에서 2-4 석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당시 전반 4분 만에 터진 키쭈의 선제골과 후반 중반 박수일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이 터졌지만, 종료 직전 2골을 포함해 4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이흥실 감독은 "홈 데뷔전에서 수원FC를 상대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이후 첫 승을 거두는데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 좋은 흐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수원FC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을 넘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수원FC전 필승을 다짐했다.

최근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만점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정문의 활약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는 최근 2경기에서 수비수 대신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는 등 적재적소에 활용되고 있다. 어느 자리든 뛸 수 있기에 상대에게 혼란을 주기 충분하다.

한편, 대전은 이번 시즌 수원FC와 세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수원FC 원정에서 마지막 승리는 지난해 4월이었고, 대전은 박인혁의 득점 속 2-1로 승리한 바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