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북치고 장구치고' MLB 데뷔 첫 홈런+13승

류현진 '북치고 장구치고' MLB 데뷔 첫 홈런+13승

  • 승인 2019-09-23 11:49
  • 신문게재 2019-09-24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92302040001300_P4
류현진, MLB 첫 홈런[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투타에서 맹활약했다. 6번째 도전 만에 시즌 13승 수확과 MLB 데뷔 이후 첫 홈런을 터트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뽑으며 3실점 했다.

안타는 6개를 허용했다. 안타 6개를 허용했고, 이날 실점은 홈런(1회 1점·7회 2점)으로 내줬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ERA)은 2.35에서 2.41로 소폭 올랐다.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고 6-3으로 앞선 8회 말 케일럽 퍼거슨에게 공을 넘겼다.

다저스가 콜로라도에 7-4로 승리를 거두면서 류현진은 6번째 등판이자 42일 만에 승수를 쌓았다.

특히 다저스가 2년 만에 시즌 100승째를 거둔 날 승리 투수가 된 류현진이 됐다는 점에서 의미는 더욱 컸다.

또 메이저리그 데뷔 7시즌 만에 첫 대포를 쏘며 북치고 장구를 쳤다.

류현진은 0-1로 끌려가던 5회 말 상대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속구를 받아쳐 우중간 펜스를 넘겼다.

경기 중반 1-1 동점을 만든 상황으로 다저스의 역전 발판을 마련한 의미 있는 홈런이다.

한국인 빅리거 투수로는 박찬호, 백차승에 이어 류현진이 세 번째에 홈런을 터트린 투수로 기록됐다.

류현진이 포문을 열자 다저스 타선도 화답했다. 류현진의 홈런 직후 안타 2개와 볼넷으로 이어진 무사 만루에서 벨린저가 우측 펜스를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렸다.

본업인 마운드에서도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는 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은 1회 2번 타자 햄프슨에게 솔로 홈런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수비 실책도 이어지면서 고비를 맞았지만, 후속 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이어진 2∼3회는 공 16개로 6명의 타자를 손쉽게 요리했다.

4회엔 선두 에러나도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이언 데스먼드를 유격수 병살타로 잡은 뒤 라이언 맥마흔을 삼진으로 잡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에도 드루 부테라를 병살타로 이닝을 마치는 등 2이닝 연속 병살을 엮었다.

5-1로 앞선 7회 왼손 타자 샘 힐리어드에게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투런 포를 맞았다.

5-3으로 쫓기는 상황에서 코리 시거의 홈런으로 한 점을 더 추가한 뒤 8회 말 스미스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