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대표 라이벌, 류현진·김광현 나란히 호투하며 '승리투수'

KBO 대표 라이벌, 류현진·김광현 나란히 호투하며 '승리투수'

  • 승인 2020-03-10 17:42
  • 신문게재 2020-03-11 10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류현진과김광현
KBO리그를 대표했던 라이벌,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처음으로 같은 날 선발 등판해 나란히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0일 오전 2시 7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출격해 4⅓이닝을 3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김광현은 류현진보다 2분 이른 2시 5분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두 선수는 KBO리그 시절 보여준 완벽한 모습을 미국에서 재연했다.

류현진은 뛰어난 완급 조절과 위기관리 능력, 다양한 변화구로 탬파베이 타선을 무력화시켰고, 김광현은 특유의 빠른 템포와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앞세워 삼진 쇼를 펼쳤다.

두 선수는 이날 나란히 승리투수 훈장을 달았다. 토론토는 8-3, 세인트루이스는 3-0으로 승리했다.

한국 출신 두 좌완 선발 투수의 호투에 두 소속 팀도 환호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교체되자마자 그가 체인지업을 활용해 삼진 잡는 짧은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소개하며 호투 소식을 알렸다.

세인트루이스 역시 SNS에 '김광현이 이번 스프링캠프 때 펼친 기록을 살펴보라'라며 그의 성적을 소개했다. 김광현은 올해 4차례 시범경기에서 8이닝 동안 11탈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을 기록했다.

비록 시범경기지만, 두 선수의 호투 행진은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까지 KBO리그에서 보여줬던 라이벌 구도를 떠올리게 한다.

류현진은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한화이글스에서 기복 없는 투구를 선사하며 리그 대표 에이스로 활약했다.

김광현도 2007년부터 SK 와이번스에서 류현진 못지않은 성적을 냈다. 두 선수는 선동열-故 최동원 못지않은 라이벌로 관심을 끌며 리그 흥행을 주도했다. 다만 선발로 맞대결을 펼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한국서 펼치지 못한 두 투수의 대결은 미국에서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두 팀은 6월 2∼3일과 8월 19∼20일, 두 차례 2연전을 펼친다. 류현진은 토론토의 명실상부한 에이스로 부상 등 이변이 없는 한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간다. 김광현은 시범경기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 팀 내 선발 진입 경쟁에서 한발 앞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