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노동자 49% 월수입 감소"... 코로나19 노동환경 열악

"대전 노동자 49% 월수입 감소"... 코로나19 노동환경 열악

대전시노동권익센터, 코로나19 2차 노동환경 실태조사 결과
노동자 42%는 임금감소율 25∼50%... 100% 감소도 12.3%
맞춤형 대책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필요

  • 승인 2020-06-16 10:47
  • 수정 2021-05-04 15:17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급여감소
급여가 줄었다고 응답한 고용형태별 분류(명).대전시노동권익센터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대전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49%는 월평균 수입이 줄었고, 10명 중 7명은 임금이 25% 이상 감소했다는 조사가 나왔다.

대전시노동권익센터가 6월 3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대전지역 2차 노동환경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조사에는 대리운전을 포함한 운전직 노동자, 콜센터 노동자, 교육강사 등 프리랜서, 서비스 직종 노동자 등 312명이 응답했다. 고용형태별로는 특수고용(94명), 파견용역(57명), 정규직(92명), 기간제(38명), 단시간(15명) 등이다.

감소급여
우선 코로나19 이후 현재 근무상황에 대해, 210명은 정상근무 중이라고 했고 57명은 부분 정상근무, 21명 일 없음, 17명은 무급휴직, 4명은 유급휴직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대리운전 등 특수고용 노동자들은 정상 근무이기는 하지만, 월수입이 줄어 근무상황만을 가지고 코로나19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보기는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147명(49%)은 월평균 수입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급여가 줄어든 노동자는 대부분 특수고용노동자(62%)들이며, 정규직(21%)도 두 번째로(21%) 높았다. 임금규모별로 보면 100만원 미만 노동자들은 약 82% 가 줄었다고 답했다.

해결방법
소득감소분에 대한 해결방법 (단위, 명)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임금감소율을 물었을 때, 42%(65명)의 노동자는 25~50% 감소했고, 7.7%(12명)는 50%∼75% 감소, 9%(14명)는 75%∼100% 미만이라고 답했다. 100% 감소도 19명(12.3%)이나 됐다.

가구소득 감소분에 대한 해결방법으로는 예·적금이 85명(45%)으로 가장 많았다. 43명은 은행대출, 25명은 가족·친척 등에 빌림, 8명은 3금융권 대출 등이었다. 지출억제와 지출자제, 아무 것도 못하며 그냥 버팀, 재난지원금으로 해결 등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재난지원금의 사용처 1순위는 생활비와 자녀양육비, 건강관리비, 문화·여가비였고, 2순위는 생활비와 건강관리비, 자녀양육비, 문화·여가비, 가전가구 구입비 등이었다.

해소대책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방안

필요한 정책에 대한 질문에선, 1순위는 사각지대 노동자들에 대한 맞춤형 대책 마련과 재난지원금 추가지급, 공공일자리 확대, 직업훈련교육 확대 등이라고 답했다.

노동권익센터 관계자는 “임금과 소득 감소에 대한 보다 면밀한 대안을 모색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모든 국민 고용보험 등을 비롯해 대전시도 고용유지지원금 사업주 분담에 대한 지원, 대리운전 기사를 위한 심야 셔틀버스 운행, 이동노동자를 위한 쉼터 마련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권익센터는 2015년 7월 설치한 대전광역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가 이름을 바꾼 기관으로, 대전광역시 노동권익센터 조례에 따라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가 위탁 운영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법률 상담 무료 지원, 법률 상담 무료 지원노동 조건과 환경 실태조사, 권리홍보와 복리 향상, 취업 알선과 취업정보 제공, 감정노동 지원, 청소년 노동인권  지원 등이다.

윤희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