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기술공사, 가상현실 기반 천연가스설비 정비교육용 시뮬레이터 개발

한국가스기술공사, 가상현실 기반 천연가스설비 정비교육용 시뮬레이터 개발

  • 승인 2020-12-30 08:29
  • 수정 2021-05-06 15:20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1609218518783
 사진=한국가스기술공사 제공

한국가스기술공사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AI시스템을 적용한다.

천연가스 설비에 정비교육용 AI시스템을 병행해 지역시민들에게 새롭게 선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29일 천연가스 핵심설비인 정압기를 대상으로 국내최초 가상현실기반 정비교육용 시뮬레이터 개발을 완료하고 완성보고회를 진행했다.

현장에 설치된 천연가스설비는 고압, 초저온의 가연성가스를 취급하는 설비로 정비 접근성이 까다롭고, 특히 핵심설비는 다년간 정비에 참여하고 충분한 기술노하우를 쌓은 고숙련 기술자만 수행이 가능한 분야다.

이에 공사는 정비숙련도 향상 및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천연가스 핵심설비인 정압기를 대상으로 4차산업 IT 신기술인 가상현실기반 정비교육용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게 했다.
시민 A씨는 "AI에 관한 관심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가상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설비 분해정비 및 점검 절차를 체험함으로써, 설비특성과 정비핵심 사항 등을 사전에 파악하고 숙지하여 실제 정비 시 신속하고 정확한 정비를 수행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신입 및 직무변경자의 실습 체험 교재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고영태 사장은 "한국가스기술공사形 K-뉴딜 전략사업과 관련하여 5G·AI 융합확산을 위해 산업혁명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향후 23년까지 총 4종의 천연가스 핵심설비에 대한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을 이용한 정비콘텐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