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건설업계 "환경조성에 속도내야"

대전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건설업계 "환경조성에 속도내야"

지역 건설사 소규모 정비사업 참여 '미미'
구역면적 등 한계로 사업성 부족해진 탓
"활성화되면 대형건설사 일변도 변화할 것"

  • 승인 2021-01-13 17:33
  • 신문게재 2021-01-14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시
대전지역 건설업계,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조례 개정 등 지역 내 여건 조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 건설사들이 소규모 정비사업에 관심을 쏟고 있지만 아직 지역에서 사업을 펼치기엔 사업성이 부족해 참여가 미미하기 때문이다.

건설업계에선 아직 사업성 부족으로 소규모 정비사업 참여를 망설이는 상황이지만, 활성화 환경이 조성된다면 사업성이 크게 개선돼 참여하는 건설사들이 크게 늘어나 지역 건설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동구 가오동 2곳과 중구 유천동 일원에 가로주택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서구 용문동 등에서도 소규모 정비사업 움직임이 포착되는 등 활성화 조짐을 보인다.

전국적인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에 따라 전무 했던 대전지역에도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점차 늘어나는 등 활성화 조짐을 보이고는 있지만 지역 건설사의 참여는 미미하다.

기존의 가로구역 면적만으로는 사업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지역의 한 건설사 관계자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사업 방식이지만, 사업성이 부족해 참여가 꺼려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만약 조례가 개정되는 등 활성화 환경이 조성된다면 사업성이 크게 개선돼 참여하는 건설사들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비업계 관계자도 "조례가 개정된다면 건설사들의 참여, 특히 지역 건설사들의 참여율이 높아질 것이다. 지역건설사 인센티브 등의 제도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기 때문"이라며 "조례 개정 등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라고 했다.

지역건설업계에선 대형 사업지에서 외면받는 지역 건설사의 참여가 활발해질 뿐 아니라 주택의 품질도 더욱 좋아져 주거환경의 질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재개발·재건축 등 대규모 정비사업지 내 대형건설사 일변도를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와 함께 지역 주요 건설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택의 질이 향상되는 등 주거환경 또한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1만㎡ 미만의 가로구역에 조합을 결성해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으로 최근 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사업 방식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