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시내 도로망 정비사업 추진…총 284억 5000만 원 투입

보령시, 시내 도로망 정비사업 추진…총 284억 5000만 원 투입

주민 교통편익 증진 및 지역균형 발전 가속화 기대

  • 승인 2021-01-26 11:02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보령시청
보령시청 전경
보령시가 올해 총 284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시내 가로망 정비 및 시도·농어촌도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시는 도시계획도로 개설 15개 사업에 136억 9000만 원, 시도 확포장 9개 사업에 68억 5000만 원을 투입한다.

또한 농어촌도로 정비 21개 사업에 79억 1000만 원 등을 들여 주민들의 교통편익 증진 및 지역균형발전에 가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중 동대2통 도시계획도로개설 등 3개 사업은 금년도에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명천~시청간(대로3-7) 도시계획도로개설 등 5개 사업은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보상을 시행한다. 시는 대천동~죽정동간 도로개설공사 등 7개 사업에 대해선 올해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웅천읍 시도6호 성동리구간 확·포장 등 3개 사업은 금년도 6월 준공 예정이고 남곡동 시도9호인 대천IC~해안도로 확포장 등 2개 사업은 현재 추진 중에 있다.

미산면 시도21호(명덕초 주변) 도로 확·포장 등 2개 사업은 보상을 추진하는 한편 해안도로~대천방조제 교량건설 등 2개 사업은 금년 중에 실시설계를 완료한다.

웅천201호 등 8개의 농어촌도로 정비사업은 올해 완료하고 남포101호(삼봉선) 등 11개 사업은 보상을, 웅천206호(평수선) 등 2개 사업은 실시설계를 착수한다.

시는 올해 계획된 사업이 완료되면 시도의 경우 전체 연장 171.1Km 중 포장률이 88.8%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농어촌도로의 경우 전체연장 381.7Km 중 포장률이 70.3%로 높아져 교통사고 예방 및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 등 지역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명섭 도로과장은 "오는 2022년 보령해양머드박람회 개최 등을 앞두고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 제공은 물론 정주권 개선을 위한 도로망 정비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보령=이봉규 기자 nicon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