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건설사 실적, 계룡건설 부동의 1위

대전세종충남 건설사 실적, 계룡건설 부동의 1위

세종 금성백조건설, 충남 경남기업 1위

  • 승인 2021-02-18 17:20
  • 신문게재 2021-02-19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21801001617300070781
2020년 건설사 실적 분석 결과, 대전에서는 계룡건설산업이 '부동의 실적 1위' 자리를 지켰고, 세종은 (주)금성백조건설, 충남은 경남기업(주)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계룡건설과 금성백조건설의 경우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유지하면서 지역 메이저 건설사 위치를 더욱 확고히 했다.

18일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가 집계한 '2020년도 건설공사 기성실적'에 따르면, 대전지역 건설사 전체 기성액은 전년 대비 4.3% 증가한 3조6754억원으로 코로나19로 위축된 건설경기여건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대전 기성액
대전지역 건설사 기성액
업체별로 살펴보면, 1위는 계룡건설산업(주)으로 전년 대비 9.3%(1264억원) 증가한 1조4776억원을 기록했다. 2위는 (주)금성백조주택 3162억원, 3위는 파인건설(주) 194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지난해 10위에서 4단계 상승한 (주)태한건설은 568억원으로 6위에 올랐다. 명두종합건설(주)는 전년 대비 96% 증가한 473억원으로 9위를 기록하며 TOP10에 진입했다.

'트리쉐이드' 브랜드로 주택건설사업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주)부원건설은 454억원을 기록하며 TOP 10의 자리를 지켰다.

세종
세종지역 건설사 기성액
세종 지역에선 (주)금성백조건설이 1374억을 기록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16위였던 (주)코리아에이아이종합건설은 239억원으로 2위, (주)신우건설은 208억원의 기성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태창건설(주) 194억원, (주)포스홈종합건설이 15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정산종합건설(주)가 129억원으로 7위, 가왕종합건설(주)은 104억원으로 10위를 차지했다.

세종 지역건설사의 전체 기성액은 지난해 5930억 보다 1627억(27.4%) 감소한 4303억원으로 집계됐다.

충남
충남 건설사 기성액.
충남지역에선 경남기업(주)이 2627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9위였던 한성건설(주)은 886억이 증가한 1714억원을 신고하며 2위로 도약했고, (주)도원이엔씨는 1310억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지난해 13위를 차지했던 동성건설(주)은 기성실적이 386억원 늘어 880억원을 기록하며 6위로 껑충 뛰었다. 작년 18위, 20위였던 흥진건설(주)과 삼흥종합건설(주)은 각각 9위(429억원), 10위(388억원)를 차지했다.

충남 지역건설사의 전체 기성액은 지난해 4조1820억 보다 4402억(10.5%) 감소한 3조 7418억원으로 집계됐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