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하추동] 학교 밖 아이들

[춘하추동] 학교 밖 아이들

김호택 삼남제약 대표

  • 승인 2021-02-23 10:46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김호택
김호택 삼남제약 대표
사람이 앓는 질병 중에는 처음 발견한 의사의 이름으로 불리는 병이 꽤 많이 있다. 일반인에게도 제법 알려진 질병 중 주로 아이들에게 발생하면 엄청난 고열을 동반하고 심장 등에 후유증을 남기기도 하는 '가와사키 병'은 첫 발견자인 일본인 의사 가와사키 도미사쿠(川崎富作) 선생의 성을 딴 것이다. 자신의 이름이 호랑이 가죽처럼 후대에까지 불린다는 것은 명예로운 일이고, 많은 의사들이 자신이 발견한 질병에 그 이름이 불리고 싶어 한다. 그렇지만 수많은 훌륭한 연구업적을 내는 의사들이 부지기수로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행운을 얻는 의사는 극히 드물다. 가장 큰 이유는 자신만의 '프레임'일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의사들은 대부분 공부를 많이 했고, 또 잘 한다. 지식 흡수 능력이 대단히 좋기에 그들이 만나는 대부분의 환자는 자신의 지식과 경험 속에 있다. 그렇지만 드물게 그 기준에 맞지 않는 환자를 만나게 되면 이 환자가 자신이 알지 못하는 새로운 상황에 속한 질병으로 고생한다는 생각보다는 자신의 지식과 경험 속으로 환자를 대입시키려 한다. 따라서 내 기준에 맞지 않는 질병의 환자를 보았을 때 '새로운 질병이 아닐까' 하는 의심보다는 자신의 프레임 속에서 해결책을 찾으려 하기에 새로운 질병을 찾는 것이 어렵다. 나 자신이 의사이기 때문에 의사들의 진료 관행에 대해 예를 들었지만 우리는 -스티브 잡스와 같은 특별한 사람이 아닌 바에는- 누구나 의사들과 똑같은 생각을 하기 마련이다.

일전에 우연한 기회에 금산 지역에 사는 '학교 밖 아이들'에 대한 얘기를 듣게 되었다. 학교에서는 나왔고, 공공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데 가정 형편은 쉽지 않고 꿈은 있지만 기댈 언덕이 없는 아이들을 돌보는 사람들이 있었다. 공부할 장소와 비용은 물론 버스비조차 마련하기 쉽지 않은 아이들이 있고, 특히 여학생의 경우 생리대를 살 비용마저 쉽지 않다고 했다. 자료를 찾아 보니 도시에서는 가출 까페 등을 통해 집단적으로 범죄에 까지 빠지는 아이들마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내가 사는 작은 동네 금산에서는 그런 문제까지 일어나지는 않는 것 같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복지에 대해 많은 신경을 쓰고 있고, 해마다 그 노력이 커지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 사회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사실에 공감한다. 비록 내가 낼 세금이 많아지고 사회 전체가 치러야 할 비용이 커질지라도 어렵고 힘든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사회 전체가 건강하지 못하게 된다면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다. 그렇지만 정작 필요한 곳에 필요한 도움을 주려면 또 다른 노력이 필요하다. 도움 주는 내 마음보다 도움 받는 사람이 그 도움을 통해 얼마나 삶을 변화시킬 수 있을까를 생각하려면 스스로 갖고 있는 갇힌 프레임을 열어야 한다.

'학교 밖 아이들'은 소외되었던 집단이었던 것 같다. 법적으로는 아무 도움도 주지 않는 아버지가 있어 정부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잠깐의 실수로 학교를 나왔지만 검정고시 공부라도 할 장소가 마땅치 않아 방황하는 아이들의 얘기도 들었다. 금산군에서 운영하는 청소년상담센터에서 이 아이들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치과 치료 비용이나 시력에 맞는 안경 하나 마련하기 위한 비용 등등, 소소한 쓰임새에 사용될 비용 마련마저 쉽지 않았던 것 같다. 심지어 가정폭력이 무서워 가출한 한 여학생은 한 달 몇 만원의 용돈 마련을 위해 후회할 일을 저지르려던 사례마저 있다고 하니 멀리서만 찾고 크게만 보려고 했던 어려운 사람들을 바로 옆에 두고도 알지 못했다는 후회가 든다.

지자체 공무원들과 복지단체 직원들이 어렵고 힘든 여건 속에서도 그늘에 사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고맙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지만 아직도 어렵고 힘든 아이들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꿈을 키우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작은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함께 고민할 필요가 있다. 지난 해에 금산의 학교 밖 아이들 중 3명이 검정고시에 합격했다고 한다. 어렵고 힘든 세상이지만 언제나 희망은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