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만필] 훌륭한 울타리를 짓는다는 것

[교단만필] 훌륭한 울타리를 짓는다는 것

최은지 조치원명동초 교사

  • 승인 2021-02-25 18:17
  • 신문게재 2021-02-26 1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조치원명동초 최은지 선생님
최은지 조치원명동초 교사
잔뜩 웅크렸던 몸이 꽤 따스해진 온기에 사르르 녹고, 앙상한 나뭇가지에 새 희망이 돋아나기 시작하는 계절, 3월은 봄이 오는 것만큼이나 찬란한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 메워지는 달, 바로 새 학기가 시작하는 달이다.

3월이 다가오면 설렘 반, 걱정 반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교사들이 꽤 많을 것이다. 일 년 동안 자신이 맡을 학급을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그 안에서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교육철학이 담겨 있는지, 첫 시작을 알리는 출발의 이정표를 세우는 게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2년 전, 초임인 나 또한 마찬가지였다. 임용고시에 합격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첫 학교에 발령 난 열정 많은 신규교사인 나는 그 누구보다 훌륭한 학급을 세우고 싶었다. 하지만 막상 모든 것이 처음이었던 나는 내가 원하는 학급의 모습은 무엇인지 교사로서의 나에 대한 해답을 아직 몰라 답답하기 그지없었다.

"학급 긍정 훈육법이라고 들어봤어?"

답답한 마음에 결국 먼저 교직의 길에 들어선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그중 한 친구가 나에게 질문을 건넸다. 친구는 자신이 만들어나가는 교실에 관해 설명해주었고 그 친구의 교실이 꽤나 흥미로웠던 나는 당장 그 친구를 만나기로 했다. PDC(학급 긍정 훈육법)에 관해 집중적으로 연수를 받은 친구에게 이것저것 물어보게 되었고 나는 내가 세우고 싶은 교실의 방향과 맞겠다는 예감이 들었다. 그렇게 친구에게 전해 받은 학급 긍정 훈육법을 기반으로 두 해를 거쳐 교실을 운영하게 되었다.

가장 먼저 아이들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었다. 우리 반은 매주 1회 학급 평화 회의를 진행하였다. 학급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 떠올려보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스스로 제시하여 실천하는 식으로 회의가 진행되었다. 일반적인 학급 회의와 다르게 회의 전 일주일 동안 감사했던 일이나 친구에게 고마운 점을 모두가 이야기하고 시작하였다. 작은 일 같아 보이지만 이 시간을 가지니 회의 분위기가 이름 그대로 더 평화롭게 흘러갔다. 나중에는 학급 규칙을 조금 수정하고 싶을 때 먼저 나서서 학급 평화 회의를 열고 싶다는 학생들의 모습에 놀란 적이 있었다.

또한 아이들은 책임감을 기를 수 있었다. 1인 1역과 청소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만큼 '의미 있는 역할'은 학급 운영에 있어 가장 성공한 사례라고 말할 수 있다. '학급에 필요한 역할이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 본 후 붙이고 싶은 역할의 이름을 붙여 재미있고 특별하게 1인 1역을 이어나갔다. 자신들이 붙인 이름이라 그런지 역할이 필요할 때 이름을 부르면 마치 히어로가 나타나는 것처럼 신나서 역할을 수행하는 학생들을 볼 때면 그렇게 예뻐 보일 수가 없었다.

이 밖에도 여러 가지를 시도해보며 교사인 나에게 맞는 옷, 나의 교실에 맞는 울타리를 어느 정도 찾을 수 있었다. 때로는 이상과 현실의 괴리에 부딪혀 허무함을 느끼기도, 나의 욕심과 아이들의 성향의 틈을 메우기가 버겁기도 했었다. 정말 여러 시행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아이들이 건네는 사랑스러운 고백들이 모든 고민과 힘듦을 떨쳐내게 했다.

친절하면서 단호한 교사. 학급 긍정 훈육법에서 추구하는 가장 이상적인 교사상이다. 친절하면서 단호한 교사가 되려면 무엇이 제일 필요할까 고민이 많았던 때가 있었다. 수업의 전문성? 교육과정 재구성 능력? 생활지도? 물론 이것들도 중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바로 '사랑'인 것 같다. 두 해가 지나 보니 아이들은 보이지 않는 '마음의 눈'을 가장 잘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마음의 모서리를 가지고 있는 아이들도 내 마음속 사랑을 꺼냈을 때 나의 손을 잡고 잘 따라와 주었다. 사랑을 가지고 아이들의 눈에서, 아이들의 마음에서 교실의 울타리를 짓는다면 그 안에 채워질 아이들의 웃음소리, 배움의 희망은 다가오는 3월처럼 따뜻하고 찬란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최은지 조치원명동초 교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