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디우프 54점 올 시즌 여자부 개인 최다득점
한송이 디그 리시브 4500개 달성

  • 승인 2021-02-27 09:38
  • 수정 2021-05-02 20:00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인삼공사3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이 26일 수원 원정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사진=KOVO)
대전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이 26일 현대건설을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대 2 승리를 거두고 팀순위 5위로 뛰어 올랐다.

KGC인삼공사 이날 오후 7시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외국인 선수 발렌티나 디우프의 활약을 앞세워 승점을 따냈다.

KGC인삼공사 주공격수 디우프는 이날 54득점을 올리며 개인 최다득점을 기록했다.

106차례 공격에 54득점을 올린 디우프는 성공률 48.1%, 공격 점유율 61.2%을 달성하며 팀 내 공격과 득점을 주도했다.

특히, 5세트 팽팽한 승부 상황에서 과감한 공격으로 분위기를 이끌며 팀 승리를 거뒀다.

디우프가 이날 달성한 한 경기 54득점은 지난해 2월 29일 GS칼텍스를 상대로 자신의 최고 47득점을 뛰어 넘는 기록이다.

인삼공사2
KGC인삼공사 디우프 선수가 26일 현대건설을 상대로 54득점을 올리며 올 시즌 여자배구 개인 최다득점 기록을 세웠다. (사진=KOVO)
또 도로공사 켈시가 지난 1월 13일 흥국생면전에서 49득점을 이룬 올 시즌 여자부 한 경기 개인 최고득점 역시 새롭게 갱신했다.

고의정 14득점, 한송이 11득점, 박은진 9득점 순으로 쉼 없이 공격을 펼쳤다.

한송이 선수는 이날 2세트 중반 상대 현대건설의 공격을 몸을 던져 받아내며 통상 디그 4500개를 달성했다.

이날 승리를 계기로 KGC인삼공사는 승점 2점을 추가하며 리그 꼴지를 탈출했다.

10승16패(승점 29) 기록, 현대건설(10승17패, 승점 29)과 승점, 승수까지 동일하나 세트 득실률에 앞서면서 5위 도약에 성공했다.

디우프는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팀 순위 6위를 벗어나고자 최선을 다해 이길 수 있었고, 개인 신기록을 만들어 기쁘다"라며 "남은 4경기 최고의 성적이 나오도록 남은 경기 200%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